>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공작’ 주지훈 “칸 영화제 초청 기쁘다…좋은 평가 얻었으면”

기사입력 2018.04.30 14:40:47 | 최종수정 2018.04.30 18:05:4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공작’ 주지훈 사진=키이스트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주지훈이 영화 ‘공작’으로 세계 3대 영화제로 손꼽히는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한다.

지난 12일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공작’이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되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주지훈은 영화 ‘공작’의 윤종빈 감독, 황정민, 이성민과 함께 5월 10일 프랑스 칸으로 떠날 예정이다.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실화 모티브의 첩보극. 주지훈은 북한 보위부 과장 역할을 맡아 남북 간의 첩보전을 리얼하게 그리며 긴장감을 더할 전망이다.

칸 영화제 초청 소식을 들은 주지훈은 “칸 영화제 초청으로 영화 ‘공작’의 포문을 열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손꼽히는 국제 영화제에서 좋은 평가를 얻었으면 좋겠고, 국내 개봉을 기다리는 관객분들께도 자랑스러운 마음으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는 가슴 벅찬 소감을 전했다.

주지훈이 주연을 맡은 3편의 작품 ‘공작’, ‘신과함께-인과 연’, ‘암수살인’은 올해 연이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칸 영화제 초청작 ‘공작’에서는 남한의 스파이인 흑금성과 북한의 리명운 사이에서 끊임없이 긴장감을 조성하는 속을 알 수 없는 북의 보위부 과장 정무택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펼칠 예정이며, 1,440만 관객을 감동시킨 ‘신과함께-죄와 벌’의 후속 ‘신과함께-인과 연’에서는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해원맥 역할로 1편보다 더 큰 활약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암수살인’에서는 연쇄살인마 역을 맡아 주지훈의 필모그래피에서 가장 강렬한 변신을 꾀한다.

이처럼 2018년 극장가에는 벌써부터 ‘지훈 주의보’가 내려져 예비 관객들의 기대와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 또한 현재 촬영중인 국내 첫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이 촬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며 앞으로도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작품 활동을 펼칠 주지훈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한편 영화 ‘공작’은 2018년 칸 국제영화제를 통해 전 세계 영화 팬들과 평론가들에게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