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이슈] 제71회 칸영화제, 오늘(8일) 개막...‘버닝’ 경쟁 부문 수상할까

기사입력 2018.05.08 05:45:01 | 최종수정 2018.05.08 10:33:4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제71회 칸영화제가 오늘(8일) 개막한다

[MBN스타 신미래 기자] 제71회 칸영화제가 오늘(8일) 개막한다.

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의 개막식이 개최된다.

경쟁 부문 후보엔 21개 작품이 오른 가운데 아시아 감독 영화가 총 8편을 후보에 이름을 올리면서, 지난해 3편(전체 19편)에서 크게 늘었다.

특히 한국영화로는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포함됐다. 이창동 감독은 2007년 제 6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밀양’, 2010년 제 63회 칸 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한 ‘시’에 이어 연출 작품 세편 연속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더불어 2000년 제 35회 칸 영화제 감독 주간에 초청 된 ‘박하사탕’, 2003년 제 43회 칸 영화제 비평가 주간에 다시 한 번 소개 됐던 ‘오아시스’까지 6편의 연출작 중 5편이 칸 영화제에 진출해 다시 한 번 전세계가 사랑하는 감독임을 입증했다.

이창동 감독은 앞서 두 번이나 칸에서 상을 받은 만큼 세 번째 수상에 대해 기대가 쏠리고 있다.

또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엔 윤종빈 감독의 ’공작’이 초청됐다. 미드나잇 스크리닝의 초청된 ‘공작’의 윤종빈 감독은 지난 2006년 ‘용서받지 못한 자’가 제59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된 이후 두 번째로 칸에 초청되는 영광을 안았다.

주연배우 황정민은 ‘곡성’(비경쟁 부문)으로 조진웅은 ‘아가씨’(경쟁 부문), ‘끝까지 간다’(감독 주간)로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은 바 있다.

그동안 한국영화 ’추격자’ ’부산행’ 등 많은 화제작이 배출된 부문이라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

이밖에 군대 내 성추행을 다룬 조현준 감독의 단편 ‘시계’가 비경쟁 단편부문, 경마장을 무대로 사회적 위선을 꼬집은 김철휘 감독의 단편 ‘모범시민’이 비평가주간에 소개된다.

한편 제71회 칸영화제는 오는 19일까지 총 12일 동안 진행된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레드벨벳, 언제 어디서나 열일하는 5인 5색 미모 [..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방탄소년단 뷔에 덕통사 당할 준비 되셨나요 [MBN포..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