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버닝’, 칸 영화제 마켓 오픈 동시에 아시아 8개국 선판매 ‘쾌거’

기사입력 2018.05.14 09:23:28 | 최종수정 2018.05.14 09:59: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버닝’ 포스터 사진=파인하우스필름

[MBN스타 신미래 기자]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이 칸 영화제 마켓 현장에서 선전 중이다.

전세계에서 영화가 최초 공개되는 오는 16일 프리미어를 앞두고 영화 ‘버닝’이 칸 영화제에서 다수의 국가에 선판매 되는 낭보를 전해왔다. 판매가 빠르게 될 수 있었던 것에는 무엇보다 8년 만에 전세계 무대에 복귀하는 이창동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가 컸다. 여기에 대체불가 30대 대표배우 유아인, 할리우드에서 왕성히 활동중인 스티븐 연, 신예 전종서까지 신선한 캐스팅도 한 몫 했다.

더불어 아직 시사 전이지만 공개된 예고편과 해외 포스터, 캐릭터 포스터 등을 확인한 바이어들은 칸 마켓부스에서 끊임없이 ‘버닝’에 대한 문의를 하고 있다.

현재 ‘버닝’은 프랑스를 비롯해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판매가 완료 됐다. ‘시’ ‘밀양’ 등을 프랑스에 개봉하여 성공시킨 Diaphana사는 최우선 구매를 하였고, 중국 (Blue Share), 홍콩, 마카오 (Edko Films), 대만 (Hualien International), 필리핀 (Viva Communications),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Clover Films) 등 아시아 8개국이 해당 된다.

한편, 일본 역시 본 영화의 상영에 앞서 사전 구매를 위하여 경쟁적으로 문의가 이어지고 있고, 독일, 영국, 스페인, 남미, 이탈리아 등 각 국의 바이어들이 ‘버닝’의 16일 상영을 기다리며 현재 칸 화인컷 세일즈 부스에서 예고편 시사와 사전 정보를 요구하는 등, 영화가 최초로 공개되는 16일 이후 전세계 각국 배급사들의 열화와 같은 기대와 성원과 함께 전세계 시장으로의 ‘버닝’ 계약 체결이 예상되고 있다. 더불어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한국 영화 예매율 1위에 등극하며 호조의 출발을 예고한다.

칸 영화제에서 월드프리미어를 앞두고 전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모두의 폭발적 기대 속, 전세계에 강렬한 인상을 남길 영화 ‘버닝’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