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명당` 문채원, 7년만에 사극 컴백..'설레는 마음으로 임했다'

기사입력 2018.08.03 10:19:18 | 최종수정 2018.08.03 17:25:4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명당 문채원=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2018년 추석 최고의 기대작 '명당'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갖춘 배우 문채원이 그간 쌓아온 연기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문채원이 웰메이드 사극 '명당'으로 2년 만에 극장가 관객들을 만날 준비에 나선다. 영화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2007년 데뷔한 문채원은 드라마 '바람의 화원'(2008)에서 단아한 외모와 안정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인지도를 쌓았다. 이후 드라마 '찬란한 유산'(2009), '아가씨를 부탁해'(2009), '공주의 남자'(2011) 등을 통해 각 캐릭터들의 매력을 끌어올리는 섬세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대중들의 뜨거운 지지를 이끌어냈다. 영화 '최종병기 활'(2011)에서 역시 몰입도를 높이는 탁월한 캐릭터 표현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제48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특히, '공주의 남자', '최종병기 활'은 다른 장르보다 더욱 탄탄한 연기력을 필요로 하는 사극임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사극에서 남다른 두각을 드러낸 바 있다.

이처럼 사극은 물론 다양한 장르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문채원이 '명당'을 통해 '공주의 남자'와 '최종병기 활' 이후 7년 만에 사극 복귀를 알려 이목을 집중시킨다. 문채원은 베일에 감춰진 기생 '초선'을 수려한 기품이 배어나는 자태와 담대한 기개를 가진 캐릭터로 탁월하게 표현해 관객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초선'은 '박재상'(조승우)과 '흥선'(지성), '김좌근'(백윤식), '김병기'(김성균)의 사이를 오고 가는 인물로 등장, 스토리에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붉은색 한복을 입고 은은한 미소 뒤에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초선'은 기생으로서 보여줄 화려함과 매력은 물론이고, 그녀의 정체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문채원은 "오랜만의 사극이라 설��고,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며 "'초선'이 무언가를 감추는 인물이다 보니, 어떻게 보여주는 것이 가장 흥미로우면서도 캐릭터를 잘 보여줄 수 있을지를 주요하게 고민했다"고 전하며 그녀가 활약한 '초선' 캐릭터에 기대감을 더한다.

또한, '흥선' 역을 맡은 지성은 "그만의 진정성을 담아 연기하는 모습에 놀랐다. 과연 나도 저만한 몰입을 가지고 연기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전했으며, '명당'의 연출을 맡은 박희곤 감독은 "사극에는 역시 문채원이었다. 짧은 기간에 촬영이 몰려있음에도 눈빛, 어투, 연기하는 태도 등 모든 것이 완벽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아 문채원이 이번 '명당'에서 발산할 독보적인 존재감을 더욱 기대케 한다.

팔색조 매력을 갖춘 배우 문채원이 7년 만에 사극 복귀를 알리며 기대를 높이고 있는 영화 '명당'은 오는 추석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