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공작’ 영화인들의 호평 세례…류준열 “이유 증명하는 황홀한 프로덕션”

기사입력 2018.08.06 12:33:01 | 최종수정 2018.08.06 18:20:3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공작’ 향한 호평 사진=영화 ‘공작’ 포스터

[MBN스타 안윤지 기자] 영화 ‘공작’을 향한 영화인들의 호평 세례가 쏟아지고 있다.

오는 8일 칸이 주목했던 영화 ‘공작’이 개봉한다. 이 가운데 배우와 감독들의 평가가 이목을 끈다.

‘도가니’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은 “총알이 난무하지 않아도 긴장하게 만드는 세련된 스파이 영화의 탄생”이라며 액션 위주의 할리우드 스파이물과는 다른, ‘공작’만의 무드로 완성된 영화에 대한 뜨거운 호평을 보냈다.

‘추격자’ ‘곡성’의 나홍진 감독은 “단 하나의 악기로 2시간을 가지고 논다”, ‘웰컴 투 동막골’ ‘조작된 도시’의 박광현 감독은 “인물과 시공간에 대한 세밀한 묘사가 극의 몰입을 최고조로 만든다. 그저 놀라울 따름” 등 탄탄한 각본과 섬세한 연출로 구성된 영화의 높은 완성도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감독은 물론, 영화를 본 셀럽들의 호평 역시 눈길을 끈다. 배우 류준열은 “우리가 왜 영화를 보고 즐기는지, 그 이유를 증명하는 황홀한 프로덕션”이라며 1990년대 남과 북을 생동감 있게 구현해낸 프로덕션에 대한 극찬을 쏟아냈다.

배우 유지태는 “오로지 대사와 연기의 힘이 얼마나 큰 걸 해낼 수 있는지 보여준다”며 배우들의 섬세한 표현력에 대해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김제동은 “결국. 이게. 진짜였다”, 배우 김남길은 “신념과 이념 사이의 고뇌를 치열하게 담아낸 영화”라며 분단된 남과 북 사이의 같은 민족으로서 느껴지는 미묘한 감정들과 분단의 현실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의 묵직한 메시지에 대한 호평을 전했다.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의 윤종빈 감독과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공작’은 오는 8월 8일 개봉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