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국가부도의 날’ 뱅상 카셀 “출연 결정 이유? 韓영화 출연 자체가 매력적”

기사입력 2018.12.05 14:45:11 | 최종수정 2018.12.05 17:39: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국가부도의 날’ 뱅상 카셀 사진=CJ엔터테인먼트

[MBN스타 김노을 기자] ‘국가부도의 날’ 배우 뱅상 카셀이 영화 출연 이유를 밝혔다.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그리고 뱅상 카셀까지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강렬한 앙상블로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국가부도의 날’(감독 엄성민)이 IMF 총재 역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세계적 배우 뱅상 카셀의 첫 한국 영화 출연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특히 ‘제이슨 본’ ‘블랙 스완’ ‘라빠르망’ 등 할리우드와 프랑스 영화에서 선보인 탁월한 연기력으로 한국 팬들에게 꾸준히 사랑을 받아온 뱅상 카셀의 첫 한국 영화 출연은 큰 놀라움을 안겼다.

‘국가부도의 날’을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뱅상 카셀은 “그저 한국 영화에 출연하게 됐다는 사실만으로 매력을 느꼈다. 예전부터 ‘옥자’ ‘올드보이’ ‘살인의 추억’ 등 한국 영화를 좋아했다. 함께 연기하게 될 배우들과 감독 등 여러 가지 요소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하면서 더 큰 흥미를 느꼈다. 그래서 이번 프로젝트는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처음 대본을 읽고 누구에게나 재미있는 영화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전에 일어났던 사건이 왜 지금까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궁금했다. 특정 지역의 이야기를 세계적으로 공감되는 이야기로 만들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며 시나리오를 처음 접했을 때의 소감을 전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국가부도의 날’ 뱅상 카셀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어 “대본을 읽었을 때 흥미로운 캐릭터였고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고민이 됐다. 영화 속 상황을 다양한 입장에서 보려고 했다. 특히 어려운 전문용어로 가득한 대사들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다 같이 해낼 수 있어서 즐거웠다”고 말해 남다른 노력을 짐작케 한다.

뱅상 카셀은 함께 호흡을 맞춘 김혜수에 대해 “본인이 맡은 역할에 깊게 몰두하는, 프로 정신이 뛰어난 배우이다. 카메라 앞에서 김혜수 씨가 연기하는 모습은 언제나 놀라웠고 함께 작업하게 되어 영광이었다”고 함께 연기한 소회를 전했다.

그는 또 “함께한 제작진과 배우들에게 뛰어난 프로 정신은 물론 모두에게 존경심을 느꼈다. 저처럼 새로 합류한 사람을 존중해주는 신중한 태도를 보여줬다. 덕분에 잘 촬영할 수 있었고, 웃음 넘쳤던 촬영 현장이었다”면서 “‘국가부도의 날’은 IMF 위기 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왜 지금까지도 그 일이 중요한 사건으로 손꼽히는지에 대해 이야기하는 뜻 깊은 영화”라고 영화가 지닌 메시지에 대해 말했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후지이 미나 ‘냉미녀 느낌으로’ [포토]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후지이 미나 ‘자체발광 꽃미소’ [포토]
후지이 미나 ‘꽃샘추위 녹이는 미소’ [포토]
효민 ‘전통의상 선물에 감동’ [MBN포토]
효민 ‘팬 목소리 경청’ [MBN포토]
 
후지이 미나 ‘수줍은 등장’ [포토]
후지이 미나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갑니다~’..
효민 ‘베트남 전통의상 잘 어울리나요?’ [MBN포토..
효민 ‘하노이 밝히는 미소’ [MBN포토]
 
후지이 미나 ‘주차장도 런웨이로~’ [포토]
후지이 미나 ‘심쿵 손하트’ [포토]
효민 ‘베트남 팬들 반가워요~’ [MBN포토]
노랑풍선 든 베트남 현지팬들 ‘효민 보러 왔어요’..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효민 ‘베트남 현지팬 선물에 행복’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