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PMC: 더 벙커’ 하정우, 할리우드行 기대케 하는 영어 연기 비결은?

기사입력 2018.12.05 16:14:30 | 최종수정 2018.12.05 17:38:3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PMC: 더 벙커’ 하정우 사진=CJ엔터테인먼트

[MBN스타 김노을 기자] ‘PMC: 더 벙커’ 배우 하정우가 캡틴 에이헵 캐릭터 소화를 위해 영어 연기에 도전했다.

‘PMC: 더 벙커’를 통해 하정우가 완벽주의자 면모를 다시 한번 선보였다. 하정우는 전쟁도 비즈니스라 생각하는 글로벌군사기업 PMC 블랙리저드의 캡틴 에이헵 역할을 맡아 크루들을 이끄는 리더십을 보여준다. 특히 팀원들과 대화를 나눌 때는 편안한 영어를, 전투에 임할 때는 카리스마 있는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한다.

하정우는 영화 속에 등장하는 영어 대사들을 자연스럽게 소화하기 위해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쳤다. 하정우는 영어 연기에 대하여 “단순히 영어를 구사하는 것이 아니라 영어로 연기를 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물리적인 시간을 쏟아 연습량을 늘리는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영어 연기를 위해 하정우는 ‘PMC: 더 벙커’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영어 독해를 시작했고, 대본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데에만 총 2주가 소요됐다. 캡틴 에이헵은 한국을 떠나 미국 동부 지역에 정착한 뒤 밑바닥 인생을 살았다는 설정이다. 이에 하정우는 다이얼로그 코치와 함께 흑인들이 쓰는 슬랭과 스트리트 영어 대사 연기를 준비했다. 직접 미국으로 넘어가 한 달 동안 영어 대사 연습을 진행했고, 귀국 후에는 촬영 한 달 전부터 하루에 5시간씩 리딩 연습에 몰두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PMC: 더 벙커’ 하정우 사진=CJ엔터테인먼트


대본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까지 오랜 시간 준비한 하정우의 영어 실력은 현장에서 만난 외국 배우들도 놀랐을 정도다. 외국 배우들은 하정우가 미국에서 오래 살았거나 유학 생활을 했을 것이라 생각했을 정도로 그의 영어 연기가 자연스럽다고 칭찬했다.

‘PMC: 더 벙커’는 글로벌 군사기업(PMC)의 캡틴 에이헵이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받아 지하 30M 비밀벙커에 투입돼 작전의 키를 쥔 닥터 윤지의(이선균)와 함께 펼치는 리얼타임 생존액션 영화다.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