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17년만 재회”…정우성X김향기, ‘증인’으로 따뜻한 감동 전한다(종합)

기사입력 2019.01.10 12:01:54 | 최종수정 2019.01.10 17:51:1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증인’ 정우성 김향기 사진-MK스포츠 김영구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배우 정우성과 김향기가 17년 만에 재회했다. 두 사람은 영화 ‘증인’으로 따뜻한 감동을 선사한다.

1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증인’(감독 이한)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박경림이 진행을 맡았으며 정우성, 김향기, 이한 감독이 참석했다.

‘증인’은 속물이 되기로 마음먹은 민변 출신의 대형 로펌 변호사 순호(정우성 분)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 분)를 증인으로 세우는 과정을 담았다.

‘증인’은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대상 수상작이었다. 이한 감독은 “연출할 작품을 고를 때 넓게 생각하지 않는다. 보고 나서 내 마음이 움직이는 걸 느꼈다. 시나리오를 읽기 전과 후가 너무 달랐다”며 “감독은 이야기꾼이라고 생각한다. 이 시나리오를 더 많은 사람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우성은 “시나리오를 보면서 숨이 트이는 느낌이었다. 몇 년간 숨을 참고 달려온 느낌이었다. 근데 ‘증인’은 아니었다”며 “원래 미팅 자리에서는 하겠다는 얘기만 하면 안된다. 밀당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감독님 가시고 바로 한다고 말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향기는 “어떻게 하면 지우를 잘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했다. 순수한 힘을 가진 아이다. 관객분들도 영화를 보면서 지우랑 소통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겼으면 좋겠다”며 “시나리오에서 소통하는 과정들이 영화로 만들어졌을 때 어떨지 궁금했다. 캐릭터 또한 매력이 있었다”고 확고한 생각을 밝혔다.

감독은 영화 촬영 내내 정우성을 좋아하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전했다. 그는 “스태프들이 말해주더라. 순호에게 빠져있다고. 이러면 순호에게 좋은 면만 보겠다는 생각해서 객관성을 위해 ‘난 우성 씨를 좋아하지 않는다’, ‘표현을 자제해야지’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에 정우성은 “티나는 노력이었다. ‘이러면 안된다’고 하는데 눈에선 하트가 보였다”고 해 폭소케했다.

정우성은 “아무래도 현장에서 표정 자체가 바뀐다. 사실 캐릭터 자체가 장애가 있는 아이이기 때문에 작은 디테일에도 영향을 받는다. 그래서 조금만 지우가 아니더라도 티가 나는 캐릭터다. 그런데 현장에서 올 때마다 정말 지우와 같더라”고 김향기를 극찬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증인’ 김향기 사진=MK스포츠 김영구 기자


김향기는 정우성에 대해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있다. 현장에서 굉장히 많은 배려를 받았다”며 현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이한 감독은 촬영장에서 김향기의 연기를 보며 눈물을 머금었다. 이에 “감독이 캐릭터 자체에 더 예민할 수밖에 없다. 순호의 상황과 지우의 마음을 알기 때문이다. 그래서 쉽게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증인’은 극적으로 재미있다. 이전 작품은 ‘이게 드라마가 맞아?’란 느낌이 들 수도 있는데 이번 영화는 극을 따라가는 재미가 있다. 캐릭터 마음에 들어가게 되면 관객분들의 마음이 움직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정우성은 “사전에 정보를 받지 않고 현장에서 향기의 연기를 봤다. 낯선 김향기가 있더라. 그게 지우 같아 보였다, 중반부 나에게 질문하는 게 있었다. 그게 김향기가 아닌 지우가 순호에게 질문하는 것처럼 느껴졌다”라며 “점점 더 신뢰하는 교감의 대상이 됐다”고 말했다.

김향기는 “순호 촬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대사를 맞춰줬다. 이런 부분은 사실 쉽게 생각할 수 있지만 어려운 일이다. 대기 시간이 긴데 계속 그 시간동안 감정을 맞춰주는 거다. 이런 점들에서 배려를 느꼈다”며 훈훈한 현장을 만들어냈다.

영화 ‘증인’은 오는 2월 개봉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더문글로벌아카데미`, 한국모델협회 공식아카데미..
문희경 대표, `더문 글로벌 아카데미` 기대해주세요..
레미 맬렉, 남우주연상 트로피는 나의 것 [포토]
브래들리 쿠퍼, 여심 사로잡는 매혹적인 미소 [포토..
 
인사말 전하는 문희경 대표 [MBN포토]
루시 보인턴♥라미 말렉, 시상식장 달군 ‘뜨거운 ..
“꿈을 포기하지 말아요”…레이디 가가, 눈물의 주..
‘더 페이버릿’ 올리비아 콜맨, 여왕의 품격 [포토..
 
축사하는 한국모델협회 임주완 회장 [MBN포토]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 ‘그린북’ 마허샬라..
레지나 킹, 91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했어요~..
‘아카데미 시상식’ 크리스찬 베일, 아내 시비 블..
 
`케이팝` 김주민, `더문 글로벌 아카데미` 댄스강사..
‘그린북’ 피터 패럴리 감독, 작품상 트로피 들고..
얄리차 아파리시오, 첫 주연으로 여우주연상 후보 ..
엠마 스톤,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어요~ [포토]
 
문희경 대표, `더문 글로벌 아카데미` 기대해주세요..
레미 맬렉, 남우주연상 트로피는 나의 것 [포토]
브래들리 쿠퍼, 여심 사로잡는 매혹적인 미소 [포토..
퀸 브라이언 메이X아담 램버트, 기립박수 터져나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