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서예지=장르물”…‘암전’, 인간의 광기 그려낸 색다른 공포(종합)

기사입력 2019.08.08 16:24:48 | 최종수정 2019.08.08 17:54:1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암전’ 포스터 사진=TCO㈜더콘텐츠온

배우 서예지가 새로운 장르물에 도전한다. 그는 영화 ‘암전’을 통해 광기어린 모습으로 스크린을 찾았다.

김진원 감독, 서예지, 진선규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CGV에서 개최된 영화 ‘암전’의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서예지가 영화 촬영 중 겪은 고충부터 1인2역을 맡게 된 이유까지 털어놓으며, 장르물의 매력을 전했다.

‘암전’은 신인 감독이 상영금지된 공포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며 미주한 기이한 사건을 그린 공포영화다.

‘암전’의 연출을 맡은 김진원 감독은 “저는 공포영화가 좋아서 영화를 시작했다. 공포영화에 구원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좋은 공포영화를 만들어 저처럼 구원받을 수 있는 사람들을 위해 구원을 받았으면 했다”라며 공포 장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신선한 연출에 대해서는 “영화보다는 공포게임을 많이 참고했다. 예를 들면 오히려 영화에서 벗어난 부분에서 아이어디를 찾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구해줘' '비밀' 등의 장르물에서 강렬한 연기를 보여줬던 서예지는 ‘암전’에서 미정 역과 귀신 목소리를 맡으며 1인 2역에 도전했다. 이에 서예지는 “본의 아니게 1인2역을 맡게 됐다. 다른 촬영을 하고 있을 때 감독님이 연락을 자주하는 편이 아닌데 문자로 안부를 물으시는데 느낌이 안부 같지 않더라. 귀신 목소리를 내줄 수 있냐고 제안하더라. 단번에 거절했다. 귀신 목소리를 어떻게 흉내 내야 할 지 모르겠고, 귀신을 찍은 사람이 내야 생동감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부담감이 있었음에도 김 감독의 제안을 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생각해보니 감독님이 깊게 생각하고 말씀 하시는 거라 궁금하더라. 감독님이 ‘어차피 광기, 비틀린 열망으로 공포영화의 주인공이 되는 미정인데, 귀신의 목소리가 미정이랑 같으면 되지 않을까’라고 말하는데 단번에 와 닿아 (1인2역을) 할 수 밖에 없었다”며 이유를 밝혔다.

영화에서 뛰고, 구르는 등 고난이도 액션 못지 않은 힘든 장면들이 연이어졌다. 이에 서예지는 “첫 촬영부터 지쳤다. 구르고, 다치고, 소리 지르고. 생동감 있게 하려고 대역을 쓰지 않았다. 한 테이크로 긴 호흡들이 많았다. 그런 것을 찍는데 버거웠지만 감독님과 제가 생각한 광기가 나와야 했다. 너무 힘들었지만 광기 표현해내는데 잠시 미쳐있었다”고 말했다.

서예지와 진선규의 변신 그리고 신선한 연출이 돋보이는 영화 ‘암전’은 오는 15일 개봉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소유 ‘환호하는 관객에게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트롯가수 김소유 ‘믿고 듣는 가창력’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