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뺑반’ 조정석 “생애 첫 악역, 짜릿 그 자체”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2.12 13:01:01 | 최종수정 2019.02.12 16:56: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조정석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JS컴퍼니

[MBN스타 김노을 기자] 배우 조정석이 영화 ‘뺑반’을 통해 생애 첫 악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나사 하나가 빠진 듯 이상한 인물을 능수능란하게 표현해내며 ‘역시 조정석’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영화 ‘뺑반’(감독 한준희)은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작품이다. 조정석은 극중 한국 최초 F1 레이서 출신의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 정재철로 분해 서늘한 광기를 발산했다.

조정석이 맡은 정재철은 이익을 위해선 물불 가리지 않는 인물이다. 탈세, 횡령, 뇌물 상납 등 온갖 범죄를 아무렇지도 않게 저지른다. 그동안 선량한 얼굴을 주로 보여 온 조정석의 연기 변신은 거부감이나 어색함 없이 스크린에 녹아들었다.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역할, 새로운 역할이라서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짜릿했다. 정재철이라는 인물, ‘뺑반’이라는 영화 전부 다 짜릿했다. 정재철은 어릴 적 가정 형편이 안 좋아 나쁜 쪽으로 비뚤어진 케이스다. 재능인 운전을 살려 목숨 걸고 레이싱을 한 정재철을 이해하게 됐다. 경찰청장 앞에서 처참한 가족사를 이야기 할 때는 생존에 목말라 있다는 느낌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라는 걸 표현하려고 했다. 재력가 집안에서 태어난 악역이었다면 이런 느낌이 아니었을 것 같다. 무엇보다도 흥미롭고 재미있게, 창의적으로 인물을 구축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최근 조정석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JS컴퍼니


극중 정재철은 말을 더듬는다. 조정석은 이를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했다. 각 장면에 알맞게 대사가 전달되려면 기술적인 부분도 간과해선 안 됐다. 조정석의 정재철의 짧은 순간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해 한준희 감독과 수많은 대화를 했다.

“말 더듬는 사람에 대한 연구가 필요했다. 고교 동창 중 말을 더듬는 친구가 있었는데, 직접적으로 도움을 받지는 않았지만 그 친구를 떠올리며 연구했다. 말을 더듬는 사람들은 횡경막의 움직임이 불안정해져서 말을 더듬게 되고, 또 한숨을 많이 쉰다. 그 한숨이 답답한 마음에서 나오는 한숨 같더라. 말을 더듬는 설정에 대한 고민은 개인적인 공부였고, 기술이나 연기에 대해서는 감독님과 세세하게 대화를 나눴다. 기술적으로 흐름을 세팅하는 게 어려웠는데, 한 대사에서 한 번을 더듬을지, 두 번을 더듬을지 아니면 대사를 플랫하게 쭉 내뱉을지 같은 걸 고민했다.”

조정석은 ‘뺑반’ 배우들 중 가장 먼저 캐스팅됐다. 출연 제안을 받았던 당시 뮤지컬 일정상 영화 출연을 고사할 뻔 했지만, ‘뺑반’의 거친 매력이 그를 붙잡았다. 아울러 작품 선택 시 스토리텔링을 가장 우선시한다는 조정석에게 ‘뺑반’ 시나리오는 신선함 그 자체였다.

“작품 스케줄을 조정하면서까지 출연하고 싶은 매력이 ‘뺑반’에는 충분히 있었다. 이 영화의 매력은 통쾌한 액션과 정돈되지 않은 거친 느낌이다. 겉으로 보기엔 잘 포장된 도로를 달리는 것 같지만 실상은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거다. 그리고 시나리오가 신선하고 재미있었다. 저는 무조건 스토리텔링, 시나리오를 1순위로 본다. ‘뺑반’ 배우 중 제가 첫 캐스팅이라서 아무 배우도 없었는데, 한준희 감독과 호흡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컸다. 나중에 공효진, 류준열 캐스팅 소식을 듣고 정말 좋았다. 공효진과는 호흡이 워낙 좋아서 어떤 역할로 만나도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서로 단련된 느낌이랄까. 류준열은 모험과 도전을 즐기는 듯했다. 자칫 평이할 수 있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잘 살렸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최근 조정석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JS컴퍼니


조정석을 비롯한 배우들은 카체이싱 액션을 대역 없이 대부분 직접 소화했다. 그중에서도 조정석은 속도와 쾌감에 미친 정재철 역을 위해 수많은 위험을 감수해야 했다. 실생활에서 자신은 스피드를 즐기는 사람이 아니라는 조정석이 ‘뺑반’ 촬영 중 아찔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처음 운전을 배울 때 잘 배워서 운전을 못하는 편은 아니다. 제가 모시는 분들이 편안하게끔 운전하는 게 베스트 드라이버라고 생각하고, 스피드를 즐기지도 않는다. 영화 속에서 정재철이 자기 분을 못 이겨서 운전 중 자기 얼굴을 마구 때리는 장면이 있다. 칼치기를 하면서 운전을 하고 있었는데, 순간 정신을 잃었다가 눈을 딱 떴더니 앞차를 아슬아슬하게 비껴가고 있었다. 위험한 장면이 많았던지라 사전 준비가 제대로 안 됐다면 어려웠을 거다. 하지만 제작진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안전하게 연기했다.” /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나영, `귀엽게 볼빵빵` [MBN포토]
이종석, `성공한 이나영 덕후의 미소` [MBN포토]
유승옥, `그림자 조차 섹시해` [MBN포토]
유승옥, ‘유승옥 BODYMEMO’ 대표의 첫 인사 [MBN..
 
이나영, `수줍은 미소` [MBN포토]
`바디메모` 유승옥 대표, `(주)씨앤씨 글로벌 홀딩..
유승옥, `바디메모` 런칭과 동시에 1020억 수출계약..
유승옥, `완벽한 S라인 몸매` [MBN포토]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 `감각적인 귀걸이 스..
유승옥, WECA와 전 세계 난민 어린이를 위한 `나눔..
`바디메모` 제품 소개하는 유승옥 대표 [MBN포토]
유승옥, `자신감 넘치는 미소` [MBN포토]
 
이나영, `센슈얼한 주얼리 스타일링` [MBN포토]
유승옥, `우아함이 묻어나는 미모` [MBN포토]
유승옥, `마음도 따뜻한 미소천사` [MBN포토]
이나영, `레던드 미소천사` [MBN포토]
 
이종석, `성공한 이나영 덕후의 미소` [MBN포토]
유승옥, `그림자 조차 섹시해` [MBN포토]
유승옥, ‘유승옥 BODYMEMO’ 대표의 첫 인사 [MBN..
이나영, `자신감 넘치는 발걸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