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AOMG 뮤지션 총출동”…전속 밴드 워크맨쉽, 오프 루트 페스트 참여

기사입력 2018.08.09 11:10:27 | 최종수정 2018.08.09 17:24: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AOMG 워크맨쉽 사진=오프 루트 페스트(Off Route Fest)

[MBN스타 김솔지 기자] 힙합 레이블 AOMG 소속 뮤지션들의 전속 밴드 워크맨쉽(Workmanship)이 올 가을 가장 주목 받는 페스티벌로 급부상하고 있는 오프 루트 페스트(Off Route Fest)에 참여한다.

9일 오프 루트 페스트 측은 워크맨쉽의 라인업 합류를 알리는 새로운 버전의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 의하면, 이번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AOMG 아티스트 5인방 박재범, 사이먼 도미닉, 로꼬, 그레이, 우원재의 이름 상단에 밴드 로고가 붙어 있으며, 이 팀의 연주를 담당하고 있는 밴드 워크맨쉽 역시 라인업 포스터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며, 페스티벌 전체 흐름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다.

오프 루트 페스트 주최 측에서는 기존의 일반적인 힙합 페스티벌과 차별화된 생동감 넘치는 라이브 현장 분위기를 만들어 내기 위해, 개최까지 약 60여일을 앞둔 일정임에도 불구하고 몇몇 아티스트들의 경우 밴드와의 협연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미 여러 힙합 공연에 게스트 밴드로 출연해 퀄리티 높은 공연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워크맨쉽(Workmanship)은 5인조로 구성된 흑인 음악 전문 밴드로, 박재범, 로꼬의 콘서트의 사운드 디렉터로 참여한 바 있고, 최근 사이먼 도미닉이 공개한 ‘데몰리션 맨(Demolition Man)’ 라이브에서도 그들의 연주를 들을 수 있다.

한편 올 가을 가장 주목 받는 페스티벌로 급부상하고 있는 오프 루트 페스트(Off Route Fest)는 AOMG의 주요 아티스트들인 박재범, 사이먼 도미닉, 로꼬, 그레이, 우원재와 그 외 도끼, 창모, 하온, 빈첸 등의 출연을 알리며 신생 페스티벌임에도 남다른 무게감을 자랑하고 있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오프 루트 페스트'는 오는 10월 6일 난지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