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투데이 핫이슈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투데이 핫이슈 전소미 아빠 매튜, ‘백년손님’ 이연복 집 깜짝 등장…의외의 인맥

기사입력 2018.01.13 15:01:2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전소미 아빠 매튜 사진=‘백년손님’ 제공

‘백년손님’ I.O.I 전소미의 아빠 매튜가 이연복 셰프의 절친으로 깜짝 등장한다.

시간대를 옮겨 13일(토)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서는 나르샤의 남편인 새 사위 황태경과 장모 방원자, 이만기와 장모 최위득, 이연복과 사위 정승수, 그리고 이봉주와 장인 김영극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날 방송에서는 걸그룹 I.O.I 출신 전소미의 아빠이자,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송중기와 연기 호흡을 맞췄던 매튜가 이연복 셰프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매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언가를 들고 이연복 셰프의 집을 찾아와 궁금증을 자아냈다. 매튜가 이연복의 집을 찾아온 이유는 집 정원을 꾸밀 수 있도록 검은 대나무, ‘오죽’을 선물하기 위해서 였던 것. 매튜는 이연복 셰프에게 ‘형’ 이라고 부를 정도로 돈독한 사이였고, 두 사람은 쉽게 상상할 수 없는 조합으로 모두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이연복은 “매튜와는 연희동 모임에서 만나 좋은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매튜는 유창한 한국어뿐만 아니라 친근하고 외모에서 상상할 수 없는 구수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매튜는 맥가이버 못지않게 일을 척척 해냈다. 오죽을 심어줄 때는 박력 있게 일하는 모습으로 이를 지켜보던 이연복 셰프의 감탄을 자아낸 것은 물론 스튜디오에 있던 이들까지 사로잡았다는 후문.

이어 연희동에서 약 7년 동안 식당을 운영해온 토박이 이연복 셰프가 이사 온 지 3달 된 사위를 위해 연희동 투어를 하며 주민들 소개에 나섰다. 독특한 분위기와 따뜻한 정이 살아있는 연희동 사람들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장인 이연복의 의외의 인맥으로 깜짝 등장한 매튜의 모습은 13일 토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되는SBS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