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투데이 핫이슈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투데이 핫이슈 김수민 外 2018 미스코리아 부산/울산대회 우승자도 인기

기사입력 2018.07.05 12:52:01 | 최종수정 2018.07.05 15:37: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수민 2018 미스코리아 진 선정이 화제인 가운데 부산·울산 지역대회 우승 당시 ‘만화를 찢고 나왔다’라는 찬사를 받은 손희주의 입상은 무산됐다. 비키니 프로필. 사진=미스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김수민(23·디킨슨대학교 국제경영학) 2018 미스코리아 진 등극이 화제인 가운데 지역대회 우승 당시 ‘만화를 찢고 나왔다’라는 찬사를 받은 손희주(21)의 입상은 무산됐다.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는 4일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이 열렸다. 우승자에 해당하는 2018 미스코리아 진의 영광은 김수민이 차지했다.

부산·울산 지역대회 1위 손희주는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 최종 15인에는 포함됐으나 입상은 좌절됐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김수민 2018 미스코리아 진 선정이 화제인 가운데 부산·울산 지역대회 우승 당시 ‘만화를 찢고 나왔다’라는 찬사를 받은 손희주의 입상은 무산됐다. 드레스 프로필. 사진=미스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부산대학교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2학년 휴학생 손희주는 2018 미스코리아 부산·울산 지역대회 참가 일화가 아직도 화제다.

2018 미스코리아 부산·울산 진 손희주는 168cm 47.2㎏으로 최근 대한민국 미인대회 출전자로는 작은 편이라 처음에는 관심 밖이었다.

그러나 33-21-33이라는 예술적인 쓰리 사이즈 그리고 환상적인 래시가드 피팅은 2018 미스코리아 부산·울산 지역대회 관람자들의 탄성을 자아냈다는 전언이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김수민 2018 미스코리아 진 선정이 화제인 가운데 부산·울산 지역대회 우승 당시 ‘만화를 찢고 나왔다’라는 찬사를 받은 손희주의 입상은 무산됐다. 청바지 프로필. 사진=미스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많은 사람의 몸과 마음에 희망이 되어주는 약학연구원’을 장래희망이라고 밝힌 2018 미스코리아 부산·울산 진 손희주는 뜨개질 등 소품 만들기와 함께 ‘어떠한 그룹에서 지도자가 되어 이끄는 일’을 특기라고 자부할 정도로 통솔력이 상당하다고 전해진다.

2018 미스코리아 부산·울산 진 손희주는 본선 1차 심사를 위한 합숙 당시 “저만이 가진 빛나는 에너지로 모두를 함께 빛낼 수 있는 미스코리아 되겠습니다”라는 각오를 밝혔으나 뜻을 이루진 못했다.

영화 보기와 플래시몹이 취미라고 알려진 2018 미스코리아 부산·울산 진 손희주는 50인 심사에 임하면서 자신을 3가지 해시태그로 표현하라는 과제에 ‘치유’, ‘미스코리아’, ‘만화를 찢고 나온’이라는 대답으로 자신감과 수상 의지를 피력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손흥민 ‘힘차게!’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