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연예가화제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연예가화제 SNS 활동 버젓이…이서원 성추행 후 소름 돋는 ‘두 얼굴’

기사입력 2018.05.17 15:00:23 | 최종수정 2018.05.17 16:09:3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서원 성추행 사진=이서원 인스타그램

이서원 성추행 논란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이서원이 성추행 후에도 아무렇지 않게 SNS 활동을 펼쳤던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4월 8일 이서원을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서원은 당시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를 당했다. 이후 계속해서 이서원이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는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다. 이서원이 이에 화가 나 흉기로 A씨를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 이후 이서원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이서원 성추행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사건이 ‘한 달 전’ 일어난 일이라는 점에서 팬들은 더욱 충격을 받고 있다. 특히 이서원이 최근까지도 SNS 활동을 펼쳤기 때문.

특히 그는 지난달 16일 세월호 노란 리본 사진을 올리며 “세월호 4주기 잊지 못해요”라는 글로 추모 메시지를 보냈으며, 다른 날에는 자신의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거센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질타를 보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