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연예가화제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연예가화제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에 쏟아지는 비난

기사입력 2018.07.12 18:11: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 사진=DB(이서원)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에 누리꾼들의 이서원을 향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의 심리로 12일 오전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서원의 첫 공판이 진행됐다.

이서원은 지난 4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A씨가 이를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공판에는 이서원과 그의 변호인이 참석했다. 피해자는 참석하지 않았다.

이서원은 사건 당시 만취 상태로 그날의 모든 상황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심신미약 상태임을 주장했다.

이서원 변호인은 “피고인 입장에서 전혀 기억을 못한다. 피해자도 피고인이 몸을 제대로 몸 가누지 못했다는 것을 진술했다. 피해자는 ‘피고인이 기억을 못 했다. 나를 알아보지 못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모씨가 왔을 때는 이서원은 자고 있었고, 피고인(이서원)의 몸과 얼굴에는 상처가 있었다. 얼굴에는 깊게 패인 손톱자국이 있었다.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에 대한) 상황은 부인하지 않지만 사실상 명확하지 않으면 양형에 차이가 있을 것 같다”고 진술했다.

누리꾼들은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에 “그놈의 심신미약 핑계” “진짜 정신머리 없이 피해자한테 비빌생각말고 딴 일 알아봐라” “술취한게 무슨 심신미약이고” “가중처벌가즈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서원의 두 번째 공판 기일은 오는 9월6일 오후 5시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