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연예가화제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연예가화제 전효성 일베 의혹 극복 과정 진정성 그 자체

기사입력 2018.07.13 10:28: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전효성 2018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참석 모습. 사진=MK스포츠 제공

전효성은 연예계 진정성을 논할 때 반드시 거론할 존재다. 극우·막장 커뮤니티 ‘일베저장소’ 관련 논란을 극복하는 과정은 타의 모범이 될만하다.

전효성은 2013년 ‘일베저장소’에서 파생된 5·18 광주민주화운동 비하 용어를 지상파 라디오방송 출연 도중 사용하여 거센 비판에 부딪혔다.

‘일베저장소’는 2010년대 초중반 이용자가 급격히 늘어났다. 국가정보원과 청와대 뉴미디어정책실까지 해당 커뮤니티를 이용할 정도였다.

이 과정에서 ‘일베저장소’ 5·18 광주민주화운동 비하 용어 역시 일상적인 용도로도 확장되어 사용되기 시작했다.

전효성은 원래 뜻을 모르고 방송에서 발언했다가 즉각적인 사과를 포함하여 일주일 동안 2차례나 공개적으로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했으나 여론은 싸늘했다.

그래도 전효성의 속죄는 초심을 잃지 않았다. 이후 지속적인 사회적 활동으로 과거의 부정적 이미지를 서서히 씻어냈다.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중급 합격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전효성은 ‘일베돌’에서 ‘개념돌’로 완전히 다시 태어났다.

전효성의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중급 합격 시점은 2013년이다. 그러나 대중은 2017년에야 이를 알게 됐다.

논란 직후 이를 무마하는 용도로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 응시했다는 비판을 의식하여 굳이 바로 이를 알리지 않은 것이다. 전효성이 역사를 진지하게 생각했음을 알고도 남는 사례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