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연예가화제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연예가화제 박해진, 소방관들의 든든한 지원군 자처 “소방관 처우개선에 작은 보탬 되길”

기사입력 2018.10.12 14:50: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해진 소방관 처우개선 사진=마운틴무브먼트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박해진이 재능기부를 통해 열악한 처우에 있는 소방관들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섰다.

박해진은 최근 소방청에서 발매하는 소방관 잡지인 ‘세이프코리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간의 소방관 지원 활동에 대한 생각을 담담히 밝혔다.

지난 7월 소방안전 홍보영상에 노개런티로 출연한 박해진은 촬영에 대해 “저는 오늘 하루 이렇게 잠깐 흉내를 내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힘들었는데 실제 현장은 비교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오로지 국민들을 위해 이렇게 힘든 일을 매일같이 하시는 분들께 항상 감사의 마음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해진과 소방관과의 인연은 꽤 깊다. 박해진은 지난 2016년 소방관인 아버지를 둔 팬과의 인연으로 소방서를 직접 방문, 소방관들의 열악한 처우를 알게 된 후 적극적으로 소방관 관련 기부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에 올해는 예산 부족으로 제작이 어려워진 소방관 달력에 노개런티 모델로 등장하는가 하면 소방안전 홍보영상 촬영도 책임졌다.

특히 소방안전 홍보영상은 박해진이 재능기부로 출연한 데 이어 박해진의 소속사가 제작 비용을 전액 지원해 연예계 기부 문화의 훈훈한 귀감이 되고 있다.

박해진은 “늘 저와 함께 해주시는 팬분들이 소방관 달력을 구매해서 보내 주시고, 기부도 하셔서 달력의 존재를 알게 됐다. 그 기금이 순직하신 소방관 자녀분들께 작은 도움이 된다는 걸 그때야 알았고 매년 구매했는데 올해는 재정난으로 사업 중단 소식을 듣고 모델로 나서게 됐다”라고 소방관 달력 모델 재능기부를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그동안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해 온 소방관의 노력에 비해 정작 소방관에 대한 처우나 국민들의 인식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에 머무르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라며 “국민적인 관심이 모아지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끝으로 “오히려 이런 기부 활동을 하면서 제가 더 힘을 얻어 갑니다. 제가 하는 이 작은 일로 소방관 여러분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노고를 알아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해진의 인터뷰가 실린 ‘세이프 코리아’는 전국 소방서에 배포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