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방송TV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방송TV 고아성·김동욱, ‘자체발광 오피스’서 어떤 인연 쌓아갈까

기사입력 2017.03.21 14:30: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자체발광오피스 고아성 김동욱

[MBN스타 손진아 기자]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과 김동욱이 응급실 만남 이후 두 번째 만남을 가져 눈길을 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 연출 정지인, 박상훈)에서 서현(김동욱 분)은 물에 빠진 은호원(고아성 분)을 살린 의사이자 은호원, 도기택(이동휘 분), 장강호(이호원 분)를 하우라인에 계약직으로 입사시켜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하우라인 계약직으로 입사한 은호원과 서현의 만남이 포착돼 관심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 속 은호원은 서현의 잘생긴 얼굴을 보며 넋이 나간 미소를 띠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은호원은 이전 병원에서의 서현의 모습을 알아보지 못하고, 그의 빛나는 외모에 눈을 동그랗게 뜨고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서현에게 시선을 고정시킨 채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서현을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는 은호원의 모습이 포착됐다. 은호원은 서현을 한참 동안 바라보다가 이내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어 보여 깨알 설렘을 선사한다. 이에 이들이 무슨 일로 병원에서 다시 재회하게 됐는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서현은 은호원을 바라보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서현이 은호원을 하우라인에 입사시킨 장본인인 바 있어 본격적인 만남을 시작한 두 사람이 추후 어떤 인연을 쌓아갈지, 흥미진진한 상황에 기대감이 상승된다.

‘자체발광 오피스’ 제작진은 “서현은 호원을 알고 있지만 호원은 서현을 모르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특히 서현은 비밀스러운 인물로 앞으로 호원과 서현에게 어떤 상황이 펼쳐 질 것인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 구역 당골손님` 수영 `다소곳한 인사` [MBN포토..
수영 `이 구역 예쁘니` [MBN포토]
구하라 `밀리터리룩 어때요?` [MBN포토]
아이린 `워킹이 화보` [MBN포토]
 
수영 `너무나 가녀린 각선미` [MBN포토]
구하라 `예쁘다` [MBN포토]
구하라 `싱쿵하게 하는 미소` [MBN포토]
김진경 `시선 싹쓸이 패션, 벽돌구두가 포인트` [M..
 
수영 `봄햇살 같은 미소` [MBN포토]
구하라 `걸어 다니는 인형` [MBN포토]
구하라 `성숙미 넘치네` [MBN포토]
김진경 `모두가 놀란 벽돌구두` [MBN포토]
 
수영 `아슬아슬한 하의실종` [MBN포토]
구하라 `따뜻한 봄햇살 맞으며` [MBN포토]
`꽃보다 구하라, 화사한 미소` [MBN포토]
수영 `날마다 미모 업그레이드` [MBN포토]
 
수영 `이 구역 예쁘니` [MBN포토]
구하라 `밀리터리룩 어때요?` [MBN포토]
아이린 `워킹이 화보` [MBN포토]
수영 `초근접에도 굴욕없는 인형미모`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