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방송TV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방송TV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난 귀여운 게 아니라 치명적인 거야”

기사입력 2018.06.14 22:08: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사진=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돌발 상황에서도 자기애를 폭발시켰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과 김미소(박민영 분)가 업무 수행 중 도서관에서 갑작스런 정전상황을 맞이했다.

김미소는 도서관을 둘러보며 “정말 잘 만들어졌죠. 하루 종일 여기서 책 읽고 싶네요”라며 미소 지었다. 그러자 이영준은 “그렇다면 성공이군. 그런 의도로 만들었으니”라고 답했다.

이때 갑자기 도서관의 모든 불이 꺼지자 두 사람은 당황했다. 김미소는 “무슨 일인지 확인해보겠다”며 센터장에 전화를 걸었고, 신속한 복구를 요청했다.

이영준은 “정전이라니. 시설적인 부분은 이미 완벽하게 맞췄어야 하지 않았나”라며 심기불편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영준은 휴대폰 손전등에 비춰진 김미소의 얼굴을 보며 깜짝 놀라 “놀랐잖아”라며 큰소리 쳤고, 김미소는 “죄송합니다 환하게 해드리려고”라며 당황해했다. 이에 이영준은 “화나게 하려는 게 아니라?”라고 받아쳤다.

여기에 김미소는 “그럴 리가요”라며 “근데 지금 놀라시는 표정 조금 귀여웠습니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급 어색한 분위기가 흐르자 이영준은 “김비서 난 귀여운 게 아니라 치명적인 거야”라며 넘치는 자기애를 보였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프리앙카 초프라♥닉 조나스 ‘선남선녀 비주얼’ ..
계륜미 ‘두 신사와 칸 레드카펫 왔어요~’ [MBN포..
안야 루빅 ‘칸 레드카펫 파격 패션’ [MBN포토]
안토니오 반데라스 ‘60년생의 중후한 매력’ [MBN..
 
닉 조나스♥프리앙카 초프라, 칸에서도 애정 듬뿍 ..
쿠엔틴 타란티노 ‘21살 연하 아내 다니엘라 픽과 ..
공리 ‘남편이랑 칸 영화제 왔어요~’ [MBN포토]
장 미셀 자르, 아내 공리 손 잡고 ‘칸 레드카펫 입..
 
모니카 벨루치 ‘독보적 미모 클래스’ [MBN포토]
쿠엔틴 타란티노 ‘칸 레드카펫서 주먹 세리머니’..
스테파니 기징거 ‘칸 레드카펫을 런웨이로’ [MBN..
안토니오 반데라스·페넬로페 크루즈 ‘손 꼭 맞잡..
 
모니카 벨루치 ‘우아한 미소’ [MBN포토]
벨라 하디드 ‘강렬 레드 드레스’ [MBN포토]
공리, 18살 연상 남편 장 미셀 자르와 ‘플래시 세..
스테파니 기징거 ‘칸 레드카펫 밟은 여신’ [MBN포..
 
계륜미 ‘두 신사와 칸 레드카펫 왔어요~’ [MBN포..
안야 루빅 ‘칸 레드카펫 파격 패션’ [MBN포토]
안토니오 반데라스 ‘60년생의 중후한 매력’ [MBN..
켄 로치 ‘스타일리시한 블랙 깁스’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