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방송TV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방송TV ‘김비서’ 박서준, 박민영에 “내가 예쁘다고 말한 적 있나?” 심쿵

기사입력 2018.06.14 22:15:0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사진=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박민영에 심쿵 질문을 날렸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과 김미소(박민영 분)가 업무 수행 중 도서관에서 갑작스런 정전상황을 맞이했다.

이영준과 김미소는 불 꺼진 도서관에 단둘이 있게 됐다. 김미소는 책 한권을 꺼내 “이 책 좋아하는데, 저의 연애 로망이 다 들어있거든요”라고 말했다.

책을 펼친 김미소는 한 손으로는 책을, 또 다른 한 손으로는 휴대폰 손전등을 들고 있었다. 이때 옆에 있던 이영준은 김미소의 손에서 휴대폰을 가져와 대신 불빛을 비춰줬다.

이어 이영준은 김미소의 옆모습을 멍하니 바라봤다. 김미소는 그런 이영준의 시선을 의식하지 못한 채 책에서 좋아하는 구절을 읊었다.

김미소는 유치하다는 이영준의 말에 “유치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제가 생각하는 사랑은 이런 거예요”라고 말했다.

이를 보던 이영준은 “김비서 내가 예쁘다고 말한 적 있었나?”라며 심쿵 질문을 날렸고, 분위기가 어색해지자 “당연히 없었겠지. 내가 그렇게 느낀 적이 없으니까”라고 급하게 대처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프리앙카 초프라♥닉 조나스 ‘선남선녀 비주얼’ ..
계륜미 ‘두 신사와 칸 레드카펫 왔어요~’ [MBN포..
안야 루빅 ‘칸 레드카펫 파격 패션’ [MBN포토]
안토니오 반데라스 ‘60년생의 중후한 매력’ [MBN..
 
닉 조나스♥프리앙카 초프라, 칸에서도 애정 듬뿍 ..
쿠엔틴 타란티노 ‘21살 연하 아내 다니엘라 픽과 ..
공리 ‘남편이랑 칸 영화제 왔어요~’ [MBN포토]
장 미셀 자르, 아내 공리 손 잡고 ‘칸 레드카펫 입..
 
모니카 벨루치 ‘독보적 미모 클래스’ [MBN포토]
쿠엔틴 타란티노 ‘칸 레드카펫서 주먹 세리머니’..
스테파니 기징거 ‘칸 레드카펫을 런웨이로’ [MBN..
안토니오 반데라스·페넬로페 크루즈 ‘손 꼭 맞잡..
 
모니카 벨루치 ‘우아한 미소’ [MBN포토]
벨라 하디드 ‘강렬 레드 드레스’ [MBN포토]
공리, 18살 연상 남편 장 미셀 자르와 ‘플래시 세..
스테파니 기징거 ‘칸 레드카펫 밟은 여신’ [MBN포..
 
계륜미 ‘두 신사와 칸 레드카펫 왔어요~’ [MBN포..
안야 루빅 ‘칸 레드카펫 파격 패션’ [MBN포토]
안토니오 반데라스 ‘60년생의 중후한 매력’ [MBN..
켄 로치 ‘스타일리시한 블랙 깁스’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