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영화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영화 “따뜻+힐링”…‘오목소녀’, 박세완X안우연이 전하는 위로와 응원(종합)

기사입력 2018.05.16 18:49:0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오목소녀’ 박세완 안우연 이지원 장햇살 사진=㈜인디스토리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박세완, 안우연이 영화 ‘오목소녀’로 관객들에 따뜻한 위로와 응원을 전한다.

1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오목소녀’ 언론시사회가 진행된 가운데, 배우 박세완, 안우연, 이지원, 장햇살과 백승화 감독이 참석했다.

‘오목소녀’는 한때 바둑왕을 꿈꿨으나 현실은 기원 알바인 이바둑에게 찾아온 인생 최대의 소확행! 오목에 오늘을 건 그녀의 전대미문 한판 승부를 담은 영화다.

‘반드시 크게 들을 것’ ‘반드시 크게 들을 것2:WILD DAYS’ ‘걷기왕’ 등을 통해 독특한 유머와 탄탄한 스토리텔링을 선보인 백승화 감독의 신작으로, 또 한 번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선사한다.

백승화 감독은 영화 개봉을 앞둔 소감으로 “소감이 남다르다. 처음부터 개봉을 생각하고 작업한 게 아니라, 작게나마 개봉하게 돼 좋은 경험을 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뿌듯하고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 웹드라마로 제작하게 했는데, 그 계기가 오목 소재 자체가 영화로 만들어지기 힘들다고 생각했었다. 시나리오는 이전부터 작업했었는데, 웹드라마가 영화에서 보기 힘든 주제를 다루기 적합하다고 생각해 웹드라마로 먼저 제작하게 됐다. 그러다 합본으로 영화로 만들면 좋겠다는 얘기를 제작사와 주고받았고, 전주영화제에 상영되면서 작게나마 개봉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오목소녀’ 박세완 안우연 이지원 장햇살 사진=㈜인디스토리



이날 박세완은 ‘오목소녀’에 출연한 이유로 “이 영화의 주제가 저를 위로하고 힐링해준다고 느꼈다. ‘져도 괜찮다’는 말이 저한테 직접 전하는 메시지 같았고, ‘오목소녀’의 대본이 배우생활을 하면서 특별한 영화가 될 것 같았다고 생각해서 이 영화를 꼭 하고 싶었다. 또 ‘걷기왕’을 재밌게 봐서 감독님과 꼭 함께하고 싶었다. 하면서도 너무 재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목소녀’ 촬영 중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극중 제가 배 위에 오목을 올리고 악몽을 꾸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현타(현실자각타임)라고 해야 하나. 저도 모르게 웃겨서 그 장면에서 제일 많이 웃었던 기억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촬영하면서 나는 웃긴데 보시는 분들도 웃길까 많이 고민했었다”며 “제가 웃음을 잘 못 참아서 현장에서 NG를 가장 많이 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안우연은 첫 스크린 데뷔 소감으로 “드라마만 하다가 영화를 처음하게 됐는데, 촬영현장은 어색하지 않았다. ‘오목소녀’가 전주영화제도 갔다고 해서 정말 신기했고, GV를 하면서 관객들과 얘기도 나누고, 스크린에 제 얼굴이 나와 신기했다. 드라마는 시청자의 반응을 댓글로 확인하게 되는데, 영화는 관객들과 얼굴을 맞대고 얘기할 수 있다는 게 기분이 좋은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지원은 ‘오목소녀’ 출연 계기로 “‘오목소녀’의 시나리오를 보고 모든 게 좋았다. 캐릭터, 소소한 행복을 전하는 시나리오 등. 또 백승화 감독님이 촬영하고 제작해주신 영화를 보고 ‘감독님이 이런 분이구나’라고 알게 됐고, ‘나도 이 작품을 하면 나한테도 좋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경험을 쌓을 수 있을 것 같아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햇살도 영화에 출연한 이유로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여기에 나오는 모든 인물들을 응원해 주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그 점이 좋았다”고 설명했다.

‘오목소녀’는 오는 5월 24일 개봉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