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영화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하정우 부터 마동석 까지…개봉 전 부터 관심 UP

기사입력 2018.07.09 12:34:23 | 최종수정 2018.07.09 17:28: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신과함께-인과 연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의 캐릭터 영상이 공개됐다.

환생을 앞두고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이어가는 저승 삼차사의 리더 강림(하정우). 저승법을 거스르며 원귀였던 수홍(김동욱)의 재판을 강행하는 그는 저승을 다스리는 염라(이정재)를 증인으로 요청하는 강수까지 두며 그 어느 때보다 필사적이다. 결코 순탄하지 않은 수홍의 재판, 그리고 점차 드러나는 강림의 숨겨진 과거가 관객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 것이다.

망자를 저승으로 데려오라는 염라의 임무를 위해 이승으로 향한 해원맥(주지훈)과 덕춘(김향기)은 자신들을 막아서는 성주신(마동석)과 마주치게 된다. 해원맥은 우연히 성주신이 천 년 전 자신들을 직접 저승으로 데려간 저승 차사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성주신에게 거절할 수 없는 거래를 제안한다. 언제나 망자의 안위와 저승 차사의 임무 사이에서 갈등하는 덕춘 또한 해원맥과 성주신의 거래에 동참하게 된다.

염라를 '걔'라고 칭할 정도로 막강한 힘을 가진 성주신은 오랜 시간 인간들의 곁을 지켜온 가택신으로 해원맥을 단숨에 제압할 수는 있어도 인간들에게는 손끝 하나 대지 못한다. 이승의 인간들을 지키기 위해 차사들과 거래하게 된 그가 해원맥과 덕춘에게 들려주는 천 년 전 이야기는 저승 삼차사는 물론, 관객들까지 충격에 빠뜨릴 것이다. 원귀에서 49번째 귀인이 된 수홍은 재판 내내 자신의 변호를 맡은 강림을 의심하며 강림과 아슬아슬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저승을 다스리는 염라는 저승법을 어기고 수홍의 재판을 강행하는 강림에게 재판을 받아야 할 이는 바로 강림이라고 호통을 치며 이번 재판에 숨은 진실이 무엇일지 관객들의 호기심을 고조시킨다.

한편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8월 1일 개봉 예정이다.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손흥민 ‘힘차게!’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