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영화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영화 송강호 “봉준호 페르소나? 무한 영광…‘기생충’, 韓 영화의 진화”

기사입력 2019.04.22 11:39: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기생충’ 송강호 사진=MK스포츠 김영구 기자

영화 ‘기생충’ 배우 송강호가 봉준호 감독의 페르소나라고 불리는 데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참석했다.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의 페르소나라고 불리는 건 굉장한 영광”이라며 “봉준호 감독은 매번 놀라운 상상력과 통찰적 작품에 꾸준히 도전하는 분이다”고 칭찬했다.

그는 “영화 ‘살인의 추억’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느낌과 ‘기생충’이 비슷했다. ‘괴물’ ‘설국열차’는 또 다른 장르적 묘미와 즐거움을 줬다면,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의 놀라운 진화이자 한국 영화의 발전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봉준호 감독 역시 “2002년부터 지난 17년간 4편의 작품을 송강호 선배와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기뻤다”고 감격했다.

이어 “송강호 선배에게 작품의 캐스팅, 역할을 부탁드린다는 개념보다는 정신적으로 많이 의지를 했다”며 “왠지 송강호 선배와 있으면 더 과감해질 수 있고 어려운 시도도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송강호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쯔이 ‘칸 레드카펫서 블링블링~’ [MBN포토]
이자벨 아자니, 숨길 수 없는 패션 센스~ [MBN포토]
윌렘 데포 ‘표정 연기의 달인’ [MBN포토]
프리앙카 초프라♥닉 조나스 ‘선남선녀 비주얼’ ..
 
칸 레드카펫 빛낸 이자벨 아자니, 여전히 청순 미모..
하우교 ‘시원한 드레스 입고 칸 입성’ [MBN포토]
윌렘 데포 ‘인자한 미소’ [MBN포토]
닉 조나스♥프리앙카 초프라, 칸에서도 애정 듬뿍 ..
 
마리옹 꼬띠아르, 장 뒤자르댕·질 를르슈 팔짱 끼..
하우교 ‘자신감 넘치는 포즈’ [MBN포토]
송운화 ‘대만 대표 로코퀸’ [MBN포토]
모니카 벨루치 ‘독보적 미모 클래스’ [MBN포토]
 
마리옹 꼬띠아르, 칸 레드카펫 밝히는 환한 미소~ ..
송운화 ‘여유로운 미소’ [MBN포토]
마우모나 느다예 ‘품격 있는 손인사’ [MBN포토]
모니카 벨루치 ‘우아한 미소’ [MBN포토]
 
이자벨 아자니, 숨길 수 없는 패션 센스~ [MBN포토]
윌렘 데포 ‘표정 연기의 달인’ [MBN포토]
프리앙카 초프라♥닉 조나스 ‘선남선녀 비주얼’ ..
계륜미 ‘두 신사와 칸 레드카펫 왔어요~’ [MBN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