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 > 분야별뉴스 > 가요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메인 > 분야별뉴스 > 가요 [M+USE②] 원택·탁·애런·페이퍼 플래닛, 대중음악 작곡가로서 지키는 성공 철학

기사입력 2018.02.15 09:01:02 | 최종수정 2018.02.20 19:53: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뉴타입이엔티 소속 프로듀서 원택 탁 애런 페이퍼플래닛이 음악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뉴타입이엔티

[MBN스타 백융희 기자] “아무 생각 없이 걷다가도 ‘어? 이 노래 뭐야?’ 할 수 있는 노래를 만드는 것이 우리 음악의 포인트다. 우리의 음악을 받는 가수들이 잘 되길 원해서 꼭 그렇게 만들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고 있다. 발라드, 댄스, R&B부터 퓨처베이스까지. 모든 장르를 할 수 있는 동시에 무조건 ‘엣지’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으로 음악을 만들고 있다.”

현재 케이팝(K-POP)을 이끌고 있는 뉴타입이엔티 소속 프로듀서 1TAKE, TAK, ARRAN, Paper Planet의 음악적 철학이자 소신이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수많은 가수들과 음악 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단 한 곡도 허투루 만드는 법이 없다. 그리고 그런 과정들이 모여 최고의 위치까지 올 수 있었다. 뉴타입이엔티 소속 프로듀서 4인이 MBN스타에 남다른 흥행 비결을 전해줬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뉴타입이엔티 소속 프로듀서 원택 탁 애런 페이퍼플래닛이 음악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뉴타입이엔티


Q. 멜로디도 중요하지만, 포인트가 되는 가사도 중요할 것 같다.

“매우 중요하다. 예를 들면 러블리즈의 ‘종소리’ 같은 경우도 첫 사랑의 설렘을 느낄 때 종소리가 들린다는 것에서 파생된 가사다. 포인트를 잡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제목을 만들어놓고 피라미드 형식으로 상황, 마음 스토리 등을 만들어 나간다.(1TAKE)

“이하이 씨의 ‘한숨’이란 가사가 정말 좋은 것 같다. 사람들이 들었을 때 위로 받을 수 있고, 공감할 수 있는 가사가 좋은 가사라고 생각한다.”(ARRAN)

“같은 표현을 해도 구현되는 워딩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트레이시반(Troye Sivan Mellet)의 ‘유스(youth)’ 같은 음악은 내 젊음을 주겠다는 단어다. 빗댈 수 있는 의미가 많은데 독특한 포인트 단어 같은 것을 사용한 가사도 좋은 것 같다.”(Paper Planet)

“심규선 씨의 ‘촛농의 노래’가 있다. 노래 가사가 몇 글자 안 되는데 정말 많은 것을 담고 있다. 나 역시 가사를 만들 때 한 구절 안에 많은 것을 다룰 수 있는 가사를 쓰려고 하고 있다.”(TAK)

Q. 단 시간에 나오는 음악이 소위 말해 ‘대박’이 난다고 한다. 공감하나.

“정답이 없어서 어려운 것 같다. 직접 작업을 하면서 느낀 점은 시간이 길게 걸리면 생각이나 고민이 산으로 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그런 말이 나오는 게 아닐까 싶다. 아무래도 이런 부분을 봤을 때 짧은 시간에 집중을 해서 했을 때 좋다고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ARRAN)

“시간이 걸려도 의미가 있고, 짧게 나와도 대부분의 곡들은 수정 작업을 거친다. 수정 작업 시간까지 생각했을 때에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볼 수도 있겠지. 사실 러블리즈 ‘종소리’ 같은 경우에는 빨리 작업을 한 케이스다. 모두 경우가 다르지만, ‘종소리’는 단시간에도 결과가 잘 나온 케이스다.(1TAKE)
 기사의 2번째 이미지

뉴타입이엔티 소속 프로듀서 원택 탁 애런 페이퍼플래닛이 음악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뉴타입이엔티


Q. 흥행 곡에는 공식이 있다고 생각하나?

“모든 부분이 좋아야한다. 곡, 콘셉트, 노래 부르는 이들의 조화가 이뤄졌을 때 성공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곡들은 당장 성공하지 못한다고 해도, 시간이 지나면 역주행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곡들인 것 같다.(1TAKE)

“음악이란 건 종합엔터테인먼트다. 친구들이랑 노래방에 가서 즐길 수 있고, 사람들이 누구나 함께 웃으면서 즐길 수 있는 포인트를 만들어내는 게 ‘히트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TAK)

Q. 뮤지션으로서의 최종 목표 혹은, 원동력이 되는 ‘뮤즈’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싶다.

“당장 곡을 만드는 이유에 대해 말씀드리면, 의뢰를 받아서 한 아티스트를 위해 곡을 만들고 있다. 그 순간만큼은 내가 작업하고 있는 아티스트가 나의 뮤즈이지 않을까 생각한다.”(TAK)

“김도훈, 유영진 이사님 같이 시간이 지나도 항상 좋은 곡을 쓰고 빛날 수 있는 작가가 되고 싶다.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언제나 새로운 걸 찾아내고 노력한다. 리미트를 걸지 않고 음악적으로 성장하고 싶다.”(1TAKE)

“영국 밴드를 좋아한다. 평소 작업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갈 때 부담 없이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곡들을 듣는다. 이런 점은 음악적으로 리프레쉬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Paper Planet)

“뮤즈는 자기가 음악을 할 수 있는 원동력 같은 존재다. 난 뮤즈를 한 가지로만 정해놓지 않은 것 같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될 수도 있고, 가족이 될 수도 있고 애완동물이 될 수도 있고 연예인이 될 수도 있다. 그때그때마다 내 마음이 더 가고 더 사랑할 수 있는 이들이 나의 뮤즈인 것 같다.”(ARRAN)
 기사의 3번째 이미지

프로듀서 원택 탁 애런 페이퍼플래닛이 케이팝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뉴타입이엔티


Q. 마지막으로 뮤지션을 꿈꾸는 지망생들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는?

“음악을 많이 듣는 게 첫 번째 필수다. 모든 걸 들을 줄 아는 귀가 있어야 한다. 그리고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음악 친구를 만들라는 이야기다. 음악 친구가 없으면 힘들다. 혼자 할 경우의 발전 속도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는 것 같다. 비슷한 상황의 친구들을 만나 교류를 하면 혼자 하는 것 이상의 발전을 할 수 있다.”(TAK)

“시도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음악 지망생들이 많은데 과거보다 자신의 음악을 보여줄 수 있는 루트가 많아졌다. 생각만으로 그치지 않고 실패한다고 해도 뭐든 시도를 해서 좋은 결과를 얻었으면 좋겠다.”(ARRAN)


“난 다른 업계에 있다가 음악을 시작했다. 이전에 살던 생활과 정말 많이 달라진 셈이다. 하지만 무모하게 도전하진 않았던 것 같다. 항상 현실적인 계획, 구체적인 목표 등을 세워서 생활했다. 무모하게 도전하는 것 보다는 차선에 대한 대비책도 필요한 부분인 것 같다.”(Paper Planet)

“마음을 열고 받아들일 준비를 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 본인이 정확하게 좋아하는 베이스를 중심으로 가지고 가는 건 중요하다. 좋아하는 음악의 시작점은 누구나 있으니까. 누구나 그 원초적인 뿌리가 있는데 그 뿌리 위에 어떻게 장식할지에 대해서는 마음을 열지 않으면 안 되는 것 같다. 많은 이야기를 듣고 경험을 하고, 그런 감성들을 음악에 녹일 수 있는 사람이 되면 좋을 것 같다.”(1TAKE)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태우,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마이티마우스` 쇼리, `개구쟁이 포즈` [MBN포토]
이용우,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MBN포토]
휘성, `시크함 그 자체` [MBN포토]
 
김태우, `터프한 미소` [MBN포토]
마이티마우스, `행복한 미소` [MBN포토]
노유민, `스웩 넘치는 부녀` [MBN포토]
신수지, `운동화를 신어도 늘씬한 각선미` [MBN포토..
 
현진영, `행복이 넘치는 부부` [MBN포토]
양동근, `준서야, 저쪽부터 볼까?` [MBN포토]
노유민, `딸과 함께 왔어요~` [MBN포토]
신수지, `장현승이 반한 미모` [MBN포토]
 
쇼리-상추, `인펜토 론칭쇼 왔어요~` [MBN포토]
양동근, `다정한 아빠` [MBN포토]
휘성, `싱그러운 미소로 손인사` [MBN포토]
박지헌, `사랑의 하트 가족` [MBN포토]
 
`마이티마우스` 쇼리, `개구쟁이 포즈` [MBN포토]
이용우,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MBN포토]
휘성, `시크함 그 자체` [MBN포토]
박지헌, `아이들과 함께 왔어요~`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