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 ‘하루’ 변요한 “흥행 부담 없어…첫 술에 배가 부르겠나”

기사입력 2017.06.21 13:52:04 | 최종수정 2017.06.21 16:37: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하루’ 변요한 사진=CGV아트하우스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변요한이 연기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독립영화계에서 꽤나 이름을 날렸던 그는 흥행에 민감할 법하지만, 겸손한 태도로 그의 주관을 털어놨다.

변요한은 tvN ‘미생’을 통해 처음으로 대중들과 만났다. 이후 ‘구여친클럽’, 영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등에서 담백한 연기로 다양한 매력을 뽐내며 눈도장을 찍었다. 그러나 비교적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고, 그는 이에 대해 모든 결과는 배우의 숙명이라며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흥행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 어떤 결과가 따르던 나의 운명이라고 생각한다. ‘미생’때 대중들을 처음 봤는데, 독립 영화 때와 감정이 같았다. ‘육룡이 나르샤’가 시청률 1위를 했을때도, ‘구여친클럽’이 조기종영이 됐을때도 마찬가지다. 그저 저는 매일 똑같이 현장에서 촬영에 임하고 있었다. 이제껏 대중들을 장편 영화로 딱 두 번 봤다. 어떻게 첫술에 배부를 수 있겠나. 하나하나에 최선을 다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하루’는 매일 눈을 뜨면 딸이 사고를 당하기 2시간 전을 반복하는 남자가 어떻게 해도 바뀌지 않는 시간에 갇힌 또 다른 남자를 만나 그 하루에 얽힌 비밀을 추적해 나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타임루프라는 단순한 소재는 사실 저한테도 신선하지 않은 지점인데 그거는 하나의 장치일 뿐이다. 대신 작품 들어가기전에 타임슬립과 타임루프의 차이점에 대해 정확하게 구분하고 들어갔다. 그리고 그것보다 더 중요했던건 ‘하루’에서 전하고자하는 사람들만의 이야기고, 그 안에서 누가 피해자고 누가 가해자이며, 피해의식을 갖고 사는 사람들이 어떻게 결론을 내릴 수 있을까. 서로 분노하고 슬퍼하고 죽일 듯이 85분을 달렸다가 5분 만에 해소할 수 있는건 용기와 사랑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변요한은 ‘하루’에서 아내를 구하지 못한 지옥 같은 하루가 반복되는 남자 민철 역을 맡아 어떻게 해서든 아내를 살리려고 고군분투한다. 영화에서처럼 소중한 사람을 잃는 것만큼 더 한 비극이 있을까. 변요한 역시 이런 순간은 상상조차 하기 힘들고, 감당하지 못할 큰 슬픔일테다.

“시나리오를 볼때는 몰랐지만, 막상 작품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려고 하니 막막했다. 슬픔을 나누는 자리는 갔어도 누군가 죽는 걸 실제 눈앞에서 본적도 없고, 상상을 하려고 해도 제 주변 사람들까지 그렇게 상상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관련 다큐멘터리도 보고, 아내 역의 신혜선 씨를 찾아보기도 했다. 분석을 토대로 촬영 때는 진정성으로 끌고 갔다. 그래서 이번 작품은 저한테는 하나의 시도였고, 도전이었다.”

변요한은 김명민과 앞서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를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김명민은 정도전 역으로, 변요한은 그의 호위무사인 이방지 역으로 분해 남다른 남남케미를 선보이며 활약했다. 그런 두 사람이 이번에는 ‘하루’에서 만나 소중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몸과 마음을 다해 연기 투혼을 발휘했다.

“제가 감히 선배님과의 호흡이라고 말하기는 그렇지만, 예전에도 어려웠고, 지금도 어렵다. 선배님뿐만 아니라 동갑친구들이든 애기든, 누구랑 하든 항상 어렵다. 게다가 저는 숫기도 없고 애교도 없어서 선배들에게 쉽게 다가가지 못한다. 그래도 선배가 내가 모르는 부분을 꾸밈없이 말씀해 주셨고, 덕분에 촬영을 잘 끝낼 수 있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변요한을 비롯한 ‘하루’팀은 평균 35도를 웃도는 지옥 같은 더위 속에서 촬영을 감행했다. 그늘 한 점 없는 찜통 아스팔트 위에서 고난도 촬영이 이어졌고, 숨 쉬는 것조차 힘든 상황이었지만 배우들은 달리고, 아스팔트 위를 구르는 등 고난도 카체이싱 장면을 리얼하게 담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항상 일기예보에서 올해가 가장 덥다고 말하는데, 촬영 당시는 정말 너무 더웠다. 그 와중에 제가 즐길 수 있는 방법은 딱 하나였다. 잠깐 동안 쐰 차 안의 에어컨 바람이 너무 달콤했다. 거기서 아이스 헤이즐넛을 한 잔 마시면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성오 프로, `스타그램코인` 스포츠 분야와 접목할..
`더 유닛` 앤씨아, `깜찍한 미소로 출근~` [MBN포토..
미스에스 강민희, `헤어롤 출근길` [MBN포토]
S.E.T 은이-태이, `미소와 함께 출근~` [MBN포토]
 
KMS 스타그램코인 첫 기술 세미나 열어 [MBN포토]
베이비부 다빈, `해맑은 출근길` [MBN포토]
`더 유닛` 한서인, `청순함 그 자체` [MBN포토]
빅플로 렉스-의진, `장난꾸러기 포즈` [MBN포토]
 
KMS 김민수 대표, "스타그램코인, `행사의 신`과 연..
그레이시 예나, `신나는 더 유닛 출근길` [MBN포토]
브레이브걸스 유정-은지, `꽃보다 아름다워~` [MBN..
`임팩트` 제업-태호-웅재-지안, `훈훈한 비주얼` [..
 
엑소 수호가 수호인형들고 하트 [MK포토]
`더 유닛` 이주현, `수줍은 소녀` [MBN포토]
보이프렌드 동현, `포즈도 넘버원!` [MBN포토]
`애플비` 샌디-유지, `행복한 더 유닛 출근길~` [M..
 
`더 유닛` 앤씨아, `깜찍한 미소로 출근~` [MBN포토..
미스에스 강민희, `헤어롤 출근길` [MBN포토]
S.E.T 은이-태이, `미소와 함께 출근~` [MBN포토]
애플비 샌디, `싱그러운 미소`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남자를 위한 무료 인터넷 방송 팝콘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