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②] 윤계상 “변영주 감독 덕에 좋은 배우 되고픈 마음 생겼다”

기사입력 2017.10.08 09:00:08 | 최종수정 2017.10.09 16:55:4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범죄도시’ 윤계상 인터뷰 사진=메가박스 플러스엠

[MBN스타 신미래 기자] “저는 스타보다는 배우라는 직업을 선택했어요.”

윤계상은 스타성이 가미된 연기자도 좋으나 하고 싶은 말을 작품 속에서 할 수 있는 배우를 하고 싶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이러한 명확한 그의 연기관은 데뷔 영화 ‘발레교습소’ 때부터였다.

“첫 영화가 ‘발레교습소’였는데 변영주 감독한테 연기에 대한 모든 것을 다 배웠다. 연기를 잘하기 위해서 어떤 마음가짐을 가져야하는지도 배웠으며, 그때 마음과 현재 똑같다. 저를 배우로 만들기 위해 애를 많이 써주셨다. 그것만 생각하면 좋은 배우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한다. 그때 당시에도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범죄도시’ 윤계상 인터뷰 사진=메가박스 플러스엠


윤계상이 참여했던 영화 ‘죽여주는 여자’는 제 66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다. 영화 ‘풍산개’부터 ‘소수의견’ ‘범죄도시’까지 끊임없는 변신을 이어가는 윤계상은 ‘죽여주는 여자’의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된 이후 이 계기로 인해 배우로서의 길을 확신했다고 밝혔다.

“‘죽여주는 여자’ 속 도훈 역을 한 이유는 소외계층에 대한 이야기, 그런 영화들이 대중한테 많이 선보이고,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 조그마한 역이라도 이재용 감독님의 연출을 보고 싶었다. 역시나 훌륭하신 감독님이었고, 만족스럽다. 그리고 베를린영화제 때문에 베를린에 갔는데 국가대표 같은 마음이 들더라. 배우로서 살아야겠다는 마음이 각인된 작품이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STAGE631 이끌 토니안-배윤정-전홍복 [MBN포토]
에스더-송진아-채리나 ‘STAGE631 개원 축하해요’..
싸이 ‘스테이지631 대박나세요~’ [MBN포토]
씨야 이보람-김연지 ‘시원한 미소’ [MBN포토]
 
토니안-배윤정 ‘STAGE631 최고로 만들게요~’ [MB..
미료의 매력에 매료~ [MBN포토]
싸이 ‘토사장 파이팅’ [MBN포토]
황보 ‘심플하지만 힙하게~’ [MBN포토]
 
강타 ‘토사장 대박 기원!’ [MBN포토]
H.O.T. 이재원 ‘토니안 형 파이팅!’ [MBN포토]
티아라 효민-은정-지연 ‘휴대폰 속 큐리와 함께’..
AG성은, `보컬 트레이너의 꽃미소` [MBN포토]
 
강타, H.O.T. 멤버의 빛나는 의리~ [MBN포토]
H.O.T. 이재원 ‘제가 빠질 순 없죠~’ [MBN포토]
티아라 효민-은정-지연 ‘큐리도 같이 왔어요~’ [..
스누퍼, `토사장님 대박나세요~` [MBN포토]
 
에스더-송진아-채리나 ‘STAGE631 개원 축하해요’..
싸이 ‘스테이지631 대박나세요~’ [MBN포토]
씨야 이보람-김연지 ‘시원한 미소’ [MBN포토]
`스테이지631` 개원 빛내는 스누퍼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