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②] 김주혁 “‘1박2일’ 단톡방 나올 때 가장 씁쓸했다”

기사입력 2017.01.30 16:45:17 | 최종수정 2017.01.31 17:21:47


[MBN스타 손진아 기자] ‘1박2일’ 설 연휴 특집을 통해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얼굴을 비춘 배우 김주혁은 ‘1박2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다. 멤버들과 함께 했을 당시를 회상하며 그는 ‘1박2일’을 통한 소중한 경험이 연기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1박2일’ 하차는 내 일을 더 하고 싶어서였다. 배우로서의 삶을 더 살고 싶었고, 왠지 계속 있는 게 ‘1박2일’ 팀에게 민폐를 끼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더 잘해서 도움을 줘야 하는데 민폐가 아닌가 싶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자신을 ‘민폐’라고 칭하면서도 연기 생활을 하면서는 맛볼 수 없었던 특별한 경험을 한 김주혁은 ‘1박2일’에 대한 감사함도 전했다. 특히 내려놓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는 계기가 됐다고.

“예능은 내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근데 한 가지 확실한 건 예능이 내 연기에 큰 도움이 됐다는 거다. 내 모습을 화면으로 볼 일이 거의 없었는데 ‘1박2일’을 통해 나를 파악할 수 있게 됐다. 내려놓는다는 느낌을 받으면서 마음이 편해지고 두려움도 없어졌다. 내려놓는다는 느낌을 많이 얻었다.”

‘1박2일’ 하차 당시에는 아쉽고 씁쓸하다는 느낌을 못 받았던 김주혁은 멤버들과 있던 단체 채팅방에서 나올 때는 남다른 기분을 느꼈다. 그는 “단톡방에서 나오는데 그때 마음이 좀 씁쓸하더라. 여기서 내가 진짜 나왔구나 라는 느낌을 확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예능에 대해서는 더 생각이 없다. ‘1박2일’도 멤버들이 있었기 때문에 할 수 있었던 거다. 서로를 배려해주고 그런 친구들이 모여 있었기 때문”이라며 “서로 경쟁하는 프로였다면 아마 한 달하고 나왔을 거다. 제작진도 똑같이 서로 챙겨주는 팀이라 함께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오늘의 이슈] ‘오빠생각’ 채수빈, 입덕 부르는 반전 매력…찰진 욕 연기도 거침없이

[오늘의 포토] 김세정 '팬들 배웅 받으며 정글 출국'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서은우 `뽀송뽀송한 무결점 피부` [MK포토]
故 김보애 별세 `큰 별이 지다` [MBN포토]
가현 `드림캐쳐의 막내꽃` [MBN포토]
드림캐쳐 시연 `군살 하나없는 복근` [MBN포토]
 
故 김보애 별세 `안타까운 마음` [MBN포토]
故 김보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MBN..
드림캐쳐 `도쿄 콘서트 성황` [MBN포토]
드림캐쳐 수아 `춤추는 인형` [MBN포토]
 
故 김보애 별세 `영정 사진 속 환한 미소` [M..
이용승 감독 `블랙코미디 7호실 기대하세요` [MK포..
드림캐쳐 시연 `도쿄 콘서트 출격` [MBN포토]
드림캐쳐 가현 `앙증맞은 대형하트` [MBN포토]
 
故 김보애 별세 `애도의 물결` [MBN포토]
드림캐쳐 가현 `이렇게 귀여워도 반칙` [MBN화보]
드림캐쳐 수아 `S라인 돋보이는 웨이브` [MBN포토]
드림캐쳐 유현 `시선강탈 섹시 댄스` [MBN포토]
 
故 김보애 별세 `큰 별이 지다` [MBN포토]
가현 `드림캐쳐의 막내꽃` [MBN포토]
드림캐쳐 시연 `군살 하나없는 복근` [MBN포토]
지유 `화사한 미소로 손흔들`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남자를 위한 무료 인터넷 방송 팝콘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