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 갓세븐이 말하는 #음악 #성장 #청춘 #팀워크

기사입력 2017.10.19 12:33:02 | 최종수정 2017.10.20 01:13: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갓세븐 인터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MBN스타 백융희 기자] 그룹 갓세븐(GOT7)이 ‘성장’해서 돌아왔다. 그리고 앞으로도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갓세븐은 지난 3월 미니앨범 ‘플라이트 로그:어라이벌(Flight Log:Arrival)’의 ’FLY’를 시작으로, 9월 강렬한 에너지를 담은 곡 ‘하드캐리’, 올해 3월에는 남성적 강인함과 세련된 사운드가 결합된 ‘Never Ever’까지 1년에 걸쳐 ‘플라이트 로그’ 3부작 시리즈를 완성시켰다.

이후 7개월 만에 ‘7 for 7’을 들고 완전체로 컴백했다. ‘플라이트 로그’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한 갓세븐은 이범 앨범에서는 완성도 높은 음악으로 돌아왔다. 팬들을 위한 마음에서 출발한 앨범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갓세븐 인터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플라이트 로그’를 하면서 팬 분들께서 우리를 더 알아준 것 같아요. 지난 3부작 시리즈는 우리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우리만의 방식들로 풀어낸 앨범이에요. 큰 여정의 시작을 광범위하게 보여주기 시작하면서 갓세븐이 이런 음악도 할 수 있다는 걸 봐주신 것 같아요.”(진영)

“‘7 for 7’ 앨범에는 팬 분들에 대한 고마움을 담았어요. 팬 분들이 있어서 저희가 정말 큰 힘을 얻을 수 있다는 걸 말해주고 싶었어요. 그리고 이번 앨범은 7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것이라서 돈독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어요. 7개원 동안 유닛 활동, 개인 활동을 하면서 떨어져 있는 모습을 많이 보여준 것 같은데 다시 완전체로서 돌아왔다는 걸 보여드릴 수 있는 앨범 같아요.”(JB)

‘7 for 7’은 리더 JB(Defsoul)의 자작곡이자 타이틀곡 ‘You Are’를 비롯해 멤버 전원이 앨범 전곡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며 고른 음악적 참여도를 보였다. 타이틀곡 ‘You Are’는 퓨처 사운드가 가미된 컨템포러리 팝 곡으로, JB와 Mirror BOY, D.ham, 문한미루가 공동으로 작사, 작곡해 부드럽고 포근하면서도 청량한 느낌을 완성했다. 가사에는 ‘힘들고 지칠 때 바라본 하늘처럼 너라는 존재가 나의 길이 되어주길 바란다’는 희망찬 의미를 담았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갓세븐 인터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광범위하긴 하지만 저희 나이에 생각할 수 있는 생각하는 것들은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퍼포먼스 그룹의 틀에 갇히지 않고 그냥 저희가 할 수 있는 이야기를 솔직하게 했어요.(JB)

하지만 음악적 성장에 따른 부담감도 존재한다. 작사, 작곡을 넘어 자신이 속한 그룹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는 그룹들이 늘고 있지만, 갓세븐의 경우 자작곡으로 타이틀곡이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 타이틀곡을 예상하고 만든 곡은 아니지만, ‘7 for 7’의 대표 곡이 된 만큼 책임감은 배가 됐다.

“제가 작사, 작곡한 곡이 타이틀이 됐다고 들었을 때 책임감이 엄청 컸어요. 좋긴 하지만 제 곡인 만큼 결과가 좋지 않으면 다 저에게 돌아올 것 같았어요. 책임회피보다는 잘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많은 부분들에 있어서 신경을 많이 썼어요. 의상부터 헤어스타일, 메이크업, 뮤직비디오 등 보여드릴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 신경을 썼고 음악 작업 역시 더욱 공 들여서 작업을 했어요.”
 기사의 3번째 이미지

갓세븐 인터뷰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최근 수많은 그룹들이 ‘마의 7년’을 넘지 못하고 해체, 멤버의 재계약 불발 소식을 전해왔다. 갓세븐 역시 멤버 잭슨이 일본 활동 중단을 선언하면서 탈퇴설로 곤욕을 치렀다. 하지만 이 논란에 갓세븐은 전혀 개의치 않았다. 자신들이 처음 설정했던 목표를 가지고 지속적으로 음악 활동을 해나갈 예정이다.

“워낙 바쁘다보니 그런 말드이 나온 것 같다. 멤버들 사이의 불화나 흔들리는 것은 절대 없다.”(진영)

“국내외 팬들을 만나고 있다. 모든 팬분들에게 저희의 모습을 다양하게 보여주기 위한 유닛, 개인 활동일 뿐이지 따로 활동한다고 해서 우려와 걱정은 안 하셔도 될 것 같다. 이 팀을 어떻게 해서든 오래 만들어가고 싶은 꿈이 있다.”(JB)

“데뷔하기 전 함께 보낸 시간이 3~4년이다.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많이 다퉈봤기 때문에 이제 멤버 간의 사이에 있어 큰 문제는 없다. 서로에 대해 너무 잘 안다. 외국인 멤버와 한국인 멤버가 섞여있지만, 함께 있다 보면 그런 것을 잊게 되는 것 같다.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이 갓세븐을 알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를 통해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뱀뱀)

“갓세븐으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갓세븐으로서 무조건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천천히 한 단계 한 단계 밟아나가면서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그룹이 되겠다.”(잭슨)

“항상 성장하는 했으면 좋겠다. 시간이 지날수록 전보다 뭐든지 성장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그룹이 됐으면 한다.”(마크)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방탄소년단, 역대급 美 데뷔 무대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AMAs’ 방탄소년단, 남다른 아우라 [MBN포토]
방탄소년단 RM·진, AMA 레드카펫 포착 [MBN포토]
다이아 주은, `매력적인 눈빛과 손하트` [MBN포토]
다이아 제니, `상큼 그 자체` [MBN포토]
 
‘AMAs’에 울려 퍼진 방탄소년단 ‘DNA’ [MBN포토..
방탄소년단 지민·제이홉, 여유로운 미소 [MBN포토]
다이아, `보면 볼수록 예뻐` [MBN포토]
정채연, `여신의 꽃미소 손인사`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s’ 무대 달궜다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서 ‘DNA’ 무대 꾸며요~ [MBN포토]
다이아 은진, `하트포즈도 섹시해` [MBN포토]
기희현, `완벽한 S라인 뽐내며`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김성오 프로, `스타그램코인` 스포츠 분야와 접목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남자를 위한 무료 인터넷 방송 팝콘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