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①] ‘부라더’ 마동석, 따뜻한 영화를 고집하는 이유

기사입력 2017.11.07 12:34:26 | 최종수정 2017.11.10 18:00: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부라더’ 마동석 인터뷰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MBN스타 신미래 기자] 이런 것이 바로 반전 매력일까. 다소 우락부락한 몸매 속 여린 마음씨를 지닌 마동석은 반전 매력으로 관객에게 엄청난 감동을 선물한다.

지난 2일 개봉된 영화 ‘부라더’에 출연한 마동석은 이동휘와 함께 따뜻한 가족애를 선보였다. 평소에는 치고박는 철없는 형제지만 그 안에서 느낄 수 있는 따뜻함은 쓸쓸한 가을 향기를 훈훈하게 전환시켰다.

“코미디 영화를 정말 좋아해서 ‘부라더’에 출연하고 싶었다. 또 부모님의 이야기가 다뤄진 이야기를 좋아한다. 코미디 안에 (제가 좋아하는 이야기들이) 녹여있어 꼭 하고 싶었다. 작품 속 부모님 나오는 장면들은 다 좋다.”

마동석은 작품 장르 중 로맨스보다는 가족극을 택했다. 그의 성향은 유년시절 겪은 일화가 큰 영향을 미쳤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부라더’ 마동석 인터뷰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어렸을 때 부모님 속상하게 말썽을 많이 피웠다. 부모님도 아시고 계시만 너무 그랬는데(말썽을 피웠는데 따뜻한 메시지가 담긴 것들은) 편안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또 아이들 같이 볼 수 있는 영화를 출연하고 싶다. 깡패, 살인마보다는 통쾌한 액션. 다른 사람을 구해주는 것 등 이런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다. 어린 시절 겨울에 차가 전복이 됐는데 파카 벗고 줄 걸어 사람을 꺼내주는 것을 봤다. 그때 ‘저게 남자다운 거구나’ 생각했다. 선한 것이 보여 지는 영화를 하고 싶다.”

마동석은 ‘부산행’ ‘범죄도시’와 같이 통쾌함을 선사하는 영화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자신의 취향이 담겨 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통쾌한 것, 사람들 갑갑한 마음을 풀어주고 싶은 마음이 있다. 악당을 처리하는 그 과정, 답답함을 해소하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통쾌한 것을 좋아하니까 저도 모르게 선택하는 것 같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방탄소년단, 역대급 美 데뷔 무대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AMAs’ 방탄소년단, 남다른 아우라 [MBN포토]
방탄소년단 RM·진, AMA 레드카펫 포착 [MBN포토]
다이아 주은, `매력적인 눈빛과 손하트` [MBN포토]
다이아 제니, `상큼 그 자체` [MBN포토]
 
‘AMAs’에 울려 퍼진 방탄소년단 ‘DNA’ [MBN포토..
방탄소년단 지민·제이홉, 여유로운 미소 [MBN포토]
다이아, `보면 볼수록 예뻐` [MBN포토]
정채연, `여신의 꽃미소 손인사`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s’ 무대 달궜다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서 ‘DNA’ 무대 꾸며요~ [MBN포토]
다이아 은진, `하트포즈도 섹시해` [MBN포토]
기희현, `완벽한 S라인 뽐내며`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김성오 프로, `스타그램코인` 스포츠 분야와 접목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남자를 위한 무료 인터넷 방송 팝콘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