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 ‘메소드’ 오승훈 “눈치 보지 않는 당당한 배우가 목표”

기사입력 2017.11.11 12:50:53 | 최종수정 2017.11.13 17:37: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메소드 오승훈 사진=나무엑터스

[MBN스타 백융희 기자] 배우 오승훈이 ‘메소드’를 통해 스크린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지난해 600:1의 경쟁률을 뚫고 연극 ‘렛미인’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오승훈은 ‘나쁜자석’, ‘M. 버터플라이’ 등을 통해 대학로 기대주로 떠올랐을 뿐 아니라 SBS 드라마 ‘피고인’에서 씬스틸러로 활약했다. 지난 2016년 데뷔한 신인으로서 파격적인 행보다. ‘메소드’의 영우 역 역시 오디션을 통해 발탁됐으며 방은진 감독과 배우 박성웅에게 인정받으며 남다른 가능성을 입증했다.

“큰 스크린 화면에 나오는 게 부담스러워서 내 연기를 똑바로 못 본다. 부끄러운 마음인 것 같다. 여동생이 있는데 한 번도 내 연기에 대해 좋게 말해준 적이 없다. 늘 손 사레 치면서 못 봐주겠다고 한다. 그런데 이번에는 ‘봐줄만 하다’라는 평을 남겼다.(웃음) 나에게 있어 엄청난 칭찬이다. 주위 사람들 역시 연기적으로 잘 했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줘서 뿌듯하고 감사하다.”

수많은 오디션에 도전하고 떨어지길 반복하며 연기에 대한 갈증을 느꼈다. 그러던 중 ‘메소드’ 오디션 대본만으로 강한 끌림을 느꼈다.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영우라는 인물에 반해버린 것. 여기에 연출을 맡은 ‘오로라 공주’, ‘용의자X’, ‘집으로 가는 길’ 등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인정받은 방은진 감독 존재만으로도 작품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생겼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메소드 오승훈 사진=나무엑터스


“영화 속에서 박성웅 선배님과 애정신이 있었다. 선배님께서 그런 신일수록 진지하게 집중하셨다. 선배님의 모습을 보면 혼란스러움이 사라졌다. 어떻게든 집중해서 해내려는 선배님의 태도를 배우면서 나 역시 진지하게 연기했다.”

오승훈은 영우 역에 캐스팅 되고 ‘악착 같이 준비했다’고 밝혔다. 아직 어리고 부족한 신인 배우지만 영우라는 캐릭터를 잘 소화해야 했고 잘 해내야 했다. 배우로서 인정받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메소드’ 작품에 누를 끼치고 싶지 않은 마음이 우선이었기 때문이다. 평소 존경하던 방 감독을 비롯해 선배 배우, 훌륭한 제작진들이 모인 작품에서 ‘나만 잘하면 된다’라는 생각으로 영우에 몰입했다.

“‘메소드’의 첫 시작은 이영우에서 출발했다. 재하(박성웅 분)와 희원(윤승아 분)을 흔들어놓기 전 영우가 어떤 친구인지 알아야했다. 이 부분에 제일 많은 시간을 소모한 것 같다. 영우는 굉장히 충동적인 친구란 걸 알게 됐다. 순진하진 않지만 감정에 있어 굉장히 순수하다. 보이는 것에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행동하고 예민하고 시니컬하다. 제일 중요한 건 유혹하는 방식이었다. 대놓고 유혹하는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영우에게 끌려야 했기 때문이다. 특히 영우는 충동적이고 예민한 부분에 있어 나와 닮았다. 나도 누군가를 사랑하면 제어를 못 하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어느 정도 공감이 갔던 부분이 있었다. 물론 영우도 나도 실제로는 철저한 이성애자다.(웃음)”
 기사의 2번째 이미지

메소드 오승훈 사진=나무엑터스


오승훈은 인터뷰 내내 진중하고 연기에 대한 철학을 전하며 열변을 토했다. 신인이지만 자신의 연기에 대한 가치관이 확실하게 정립된 상태였다. 첫 시작은 ‘막연함’이었지만 누구보다 확신과 소신을 가지고 연기를 이어가고 있다.

“‘뉴 하트’라는 드라마를 보면서 감명을 받았다. 원래 농구 선수로 활동했는데 부모님께 의사를 한다고 할 정도였다.(웃음) 은연중에 배우란 직업 자체가 다양한 인물들의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었다. 이후 농구 선수로 활동하던 중 부상으로 그만 두는 상황이 왔다. 그래서 전공을 연기로 다시 택했다. 학원을 다니면서 연기를 배웠는데 숨겨져 있던 내 감정이 튀어나올 때 희열감을 느꼈다. 눈빛, 초점, 눈동자의 움직임까지 계산하는 선배님들에 비하면 난 아직 많이 부족하다. 앞으로도 분석과 연구를 거쳐서 그 캐릭터 자체가 돼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오승훈은 지난 2016년 데뷔한 2년차 배우다. 데뷔 1년 만에 연극, 드라마, 영화를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릴 수 있었다. 그는 배우로서의 지향점을 밝혔다. 이제 막 첫 영화로 데뷔한 신인 중의 신인이지만, 인기, 명예, 인지도는 그에게 중요하지 않았다. 처음부터 끝까지 배우에게 있어 중요한 건 단단한 내면을 채울 수 있는 연기력인 것이다.

“영화가 개봉했을 때 영화관에 가볼만 한 믿음이 생기는 배우이고 싶다. 주변에 있는 선배님들이 항상 해주시는 말씀 있다. 연기를 하는 연기자지만, 대사 하나를 뱉더라도 그것에 대한 이유를 알고 하는 배우가 되라는 말씀을 해주신다. 즉 진정성을 담아서 하라는 의미다. 거짓말을 하거나 나 자신을 속이는 연기 말고 진짜 연기를 하고 싶다. 그래서 관객 분들에게 인정받고 싶다. 만일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스타가 된다면 눈치가 보일 것 같은데 그런 건 싫다. 누구한테나 당당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방탄소년단, 역대급 美 데뷔 무대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AMAs’ 방탄소년단, 남다른 아우라 [MBN포토]
방탄소년단 RM·진, AMA 레드카펫 포착 [MBN포토]
다이아 주은, `매력적인 눈빛과 손하트` [MBN포토]
다이아 제니, `상큼 그 자체` [MBN포토]
 
‘AMAs’에 울려 퍼진 방탄소년단 ‘DNA’ [MBN포토..
방탄소년단 지민·제이홉, 여유로운 미소 [MBN포토]
다이아, `보면 볼수록 예뻐` [MBN포토]
정채연, `여신의 꽃미소 손인사`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s’ 무대 달궜다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서 ‘DNA’ 무대 꾸며요~ [MBN포토]
다이아 은진, `하트포즈도 섹시해` [MBN포토]
기희현, `완벽한 S라인 뽐내며`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김성오 프로, `스타그램코인` 스포츠 분야와 접목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남자를 위한 무료 인터넷 방송 팝콘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