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USE 인터뷰] 데니스 서 “‘공감’, 현 시대 사랑받는 음악의 ‘키 포인트’”

기사입력 2017.11.29 12:33:02 | 최종수정 2017.11.29 16:54:06


‘작가·화가 등 예술가에게 영감을 주는 그 ‘무엇’을 뮤즈(MUSE)라 칭합니다. 코너 ‘M+USE’에는 일상 속에서 누군가의 ‘뮤즈’로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음악인을 비롯해 긍정적인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이야기가 있다면 그게 뭐든, 누구든 그 ‘무엇’의 이야기를 담을 예정입니다. <편집자 주>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프로듀서 데니스 서


[MBN스타 백융희 기자] 프로듀서 데니스 서(Denis Seo)가 인디 음악으로 새 출발을 알렸다.

악동뮤지션의 ‘오랜 날 오랜 밤’, 슈퍼주니어 예성의 ‘겨울잠’ 등을 비롯해 틴탑, 케이윌, 뉴이스트, 카라 등 다수의 아이돌 그룹 등의 곡을 작사 작곡해 알려진 데니스 서는 최근, 인디 음악을 전문으로 하는 강남인디레코드를 설립했다.

그 첫 출발로 최근 혼성듀오 앤)와 달샤벳 세리의 첫 컬래버레이션 ‘자꾸’를 프로듀싱해 세상에 내놨다. 현재 대학교에서 인재양성에도 힘쓰고 있는 그는 한 가지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더 넓은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포부다. 그는 최근 진행한 MBN스타와의 인터뷰를 통해 음악의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아이돌 음악 작업을 주로 하던 중 강남인디레코드를 설립했다. 배경이 있나.

요즘에는 인디 음악이라고 할 수 있는 음악들이 차트 1등을 하고 있다. 언제부턴가 음악에 있어 언더와 오버의 경계가 사라져갔고 이를 눈 여겨 보고 있었다. 하지만 처음부터 회사를 하기 위한 계획을 세웠던 건 아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중 외부적인 상황에 중단할 위기가 왔다. 멈추긴 아쉬워서 직접 진행하기로 결심하고 새롭게 일을 추진했다. 문화인 소속사 가수 앤츠와 작업하면서 인디 음악 쪽으로 관심을 갖게 됐다. 문화인은 인디계의 삼성급이라고 할 수 있는 회사다.(웃음) 문화인 쪽 대표님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많이 배웠다.

강남인디레코드. 이름이 독특한 것 같다. 어떤 의미가 있을까.

인디 하면 홍대지 않나. 왠지 강남이랑 안 어울리는 면이 있다. 홍대에서 인디 음악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강남에 대한 환상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독특한 느낌이 들어서 짓게 됐다. 이밖에도 인디가 들어간 영어로 된 후보군들이 있었는데 강남인디레코드로 하게 됐다.

최근 음원 차트에서 다양한 장르의 곡들이 분포하고 있다.

대중들이 좋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인기 아이돌 그룹이라서, 인디 가수라서 잘 되는 것이기 보다는 음악이 좋아서다. 이제는 대중들이 음악을 찾아서 들을 수 있는 여건이 된다. 특히 인디 쪽이 활성화 되는 이유도 음악 시작이 커지면서 좋은 신인이 발굴, 음악 등이 많이 나오고 찾아서 듣는 대중들이 많아져서 선순환 되는 것 같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세리와 앤츠 사진=문화인


최근 역주행해 화제가 돈 그룹 뉴이스트 ‘여왕의 기사’ 작업에 참여했다.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덕분에 곡이 재조명 됐다. 많은 인원이 곡 하나에 이름을 올렸지만 정말 혼신의 힘을 다한 작업이었던 것 같다.(웃음) 뉴이스트가 잘 돼서 기분이 좋았다. 개인적으로 작사에 참여한 곡에 대해서 애정이 많이 가기도 해서 그런지 유난히 기뻤던 것 같다.

케이팝(K-POP)의 요즘 트렌드는 무엇인가?

각자가 생각하는 트렌드는 다르겠지만 아이돌 음악은 ‘공감 음악’이다. 아이돌 음악은 이제 케이팝 문화로 자리 잡았고 세계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스타일의 음악이 돼 버렸다. 특히 가사에서 젊은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는 음악들이 많은 사랑을 받는 것 같다. 아무래도 삶의 힘듦 등을 다루는 음악들이 젊은 사람들에게 음악 이상의 치료제가 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음악 하면서 가장 행복한 순간은 언제인가?

“제가 작업한 음악이 딱 나왔을 때 진짜 행복하다. 정산된 날보다 이 순간이 더 행복하게 느껴질 정도다. 그 맛에 하는 거지 뭐.(웃음) 카페 같은 곳에서 내 음악이 나오면 주변 사람들이 ‘어? 익 네 노래 아니야?’할 때도 아무렇지 않은 척 하는데 사실 너무 좋다.(웃음)

지금까지 작업한 곡들 중 가장 애정이 가는 곡은 무엇인가?

어려운 질문이다. 일단 J-POP 가수 Koda kumi의 ‘I love technique’이 데뷔곡이라 좋아했다. 최근엔 특히 앤츠의 1집 앨범이 애정이 많이 간다. 곡들이 너무 좋았다. 예성 씨의 ‘겨울잠’이라는 노래도 애정이 간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프로듀서 데니스 서


음악을 하면서 꼭 지키고 있는 철칙이나 소신이 있나?

음악도 사람이 하는 일이다. 음악을 하면서 사람을 잃고 싶지 않다, ‘music is my life’라는 말도 있는데 나에게 음악은 인생 전부가 아니라 직업 일 뿐이다. 나에겐 음악보다 중요한 것들이 훨씬 많다. 음악 때문에 사람이나 건강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수많은 노래들 중 유독 사랑 받는 가사가 있는 것 같다. 좋은 가사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공감의 시대라고 생각한다. 듣는 사람이 고개가 끄덕여지고 감정 이입이 되는 가사가 좋은 가사인 것 같다.

음악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슬럼프)과 극복 방법이 있나?

데뷔전이 가장 힘들었다. 미래가 없는 것 같았고 저작권 협회에 이름을 올리는 것 자체가 불가능할 것 같았다. 돈이 없는 것 보다 미래에 대한 확신이 없는 거지. 슬럼프 극복 방법은 팀원으로 극복했다. 덕분에 잘 버틴 것 같다. 제가 아무것도 못할 때 의지 할 수 있는 든든한 사람들이 많았다. 나 역시 내가 도움 받은 만큼 그들에게 도움을 주면서 살고 싶다.

음악을 계속 할 수 있는 원동력은 무엇인가?

넉넉지 못한 상황에서 음악을 시작했던 게 큰 도움이 된 것 같다. 처음 음악을 시작할 때 만해도 사람이 살 수 없을 정도의 집에서 동료와 함께 살았다. 작은 침대 하나에 붙어서 잠을 자던 시절이다.(웃음) 당시엔 힘들게 음악을 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오히려 부유한 환경에서 음악을 하지 않았던 게 정말 감사하다. 음악, 사람에 대한 소중함을 더 알게 해줬고 내 작업물에 대해 더욱 감사하게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새롭게 다가오는 2018년 새로운 목표 및 인생의 전반적인 목표가 있다면?

조금 더 트렌디한 작곡을 중심으로 많이 해보려고 한다. 클래식한 곡들의 매력을 알지만 대중적으로 나아가는 작곡을 하기로 여러 사람과 의견을 나눴다. 또 강남인디레코드가 3회 정도 더 음원을 발매 하는 것이 나에게는 아주 큰 목표다. 인생 전반적인 목표로써 가장 중요한 것은 뉴질랜드에 혹등고래 다이빙 투어 꼭 보러 가는 것이 꿈이다.(웃음)(작년부터 준비했다. 고래를 좋아해서)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멜론뮤직어워드’ 위너, 서있기만 해도 화보가 돼..
‘2017 MMA’ 볼빨간사춘기, 오늘 콘셉트는 크리스..
워너원 ‘2017 멜론 뮤직어워드’ 접수 완료 [포토]
‘2017 멜론뮤직어워드’ 워너원, 쓸어내림의 미학..
 
워너원, 사랑스러운 워너블 내 품에 안겨~ [포토]
JBJ, 우리 연습한 티 팍팍 나죠? 완벽 군무 [포토]
‘2017 MMA’ 여자친구, 빨간 우산 퍼포먼스로 완벽..
방탄소년단, 글로벌 아이돌의 위엄 [포토]
 
방탄소년단, 2018년엔 청바지 CF 찍고 싶어요 [포토..
엑소, ‘2017 MMA’ 5관왕 그룹의 위엄 [포토]
멜로망스, ‘멜론뮤직어워드’서 상 받았어요 [포토..
‘2017 멜론 뮤직어워드’ 레드벨벳, 값진 상 감사..
 
엑소, ‘2017 멜론 뮤직어워드’ 5관왕 달성 [포토]
레드벨벳, ‘2017 멜론뮤직어워드’도 ‘피카부’에..
홍진영, 무보정 완벽 마네킹 몸매 [포토]
아이유 노래에 취해~ [포토]
 
‘2017 MMA’ 볼빨간사춘기, 오늘 콘셉트는 크리스..
워너원 ‘2017 멜론 뮤직어워드’ 접수 완료 [포토]
‘2017 멜론뮤직어워드’ 워너원, 쓸어내림의 미학..
워너원 ‘이리 봐도 저리 봐도 잘생김’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남자를 위한 무료 인터넷 방송 팝콘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