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②] “난 복 받은 사람”…김무열이 말하는 인간·배우 김무열

기사입력 2017.11.29 13:33:56 | 최종수정 2017.11.29 16:52: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기억의 밤’ 김무열 사진=메가박스 플러스엠

[MBN스타 김솔지 기자] 올해로 데뷔 10년 차 배우 김무열이 해를 거듭할수록 무르익는 연기력으로 대중들과 만나고 있다.

김무열은 2007년 ‘드라마시티’를 통해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이후 ‘별순검 시즌 1’을 거쳐 ‘일지매’에서 매력적인 악역을 연기해 인지도를 높였고, 지금까지 뮤지컬, 브라운관,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기적인 부분은 늘 아쉬움이 크다. 감히 말씀드리지만 스스로 연기적으로 괜찮았던 적이 하나도 없었다. 돌아서면 후회하는 성격이고, 특히 연기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저한테 가장 혹독하다. 주변에서 잘한다는 소리도 부끄럽다. 제가 보는 눈이 높은 건지 저한테는 늘 가혹한 편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기억의 밤’ 김무열 사진=메가박스 플러스엠



늘 자신을 냉정한 시선으로 바라보며 작품 속 캐릭터에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갈고 닦는다는 김무열. 그의 필모그래피는 큰 빈틈없이 다양한 작품들로 꽉꽉 채워져 있다. 종횡무진 활약하며 탄탄하게 연기 내공을 쌓고 있는 김무열에게 꾸준히 작품을 할 수 있는 원동력은 무엇일까. 그의 대답은 간단했다. 연기를 진심으로 좋아하기 때문.

“기본적으로 연기하는 걸 좋아한다. 그것밖에 없는 것 같다. 피곤함도 잊게 하는 것 같다. 어려운 고민들이 있을 때도 결국 연기를 할 때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거나, 안보이더라도 하는 것 자체가 재미있어서 할 수 있는 것 같다. 복 받은 사람이다. 좋아하는 일을 하니까.”

올해 데뷔 10년을 맞은 김무열은 2017년 역시 쉴 틈 없이 달려왔다. 그리고 앞으로도 쉴 틈 없이 달릴 예정이다. 배우 김무열으로서는 당연하거니와 인간 김무열으로서도 성장하기 위해 끝없는 숙제를 풀어갈 예정이다.

“30대의 저는 제 인생에 대해서 20대보다 고민하고 있고, 인간 김무열에 대해 깊이 있게 가져가려고 생각하고 있다. 40대에도 그 숙제를 해결하는 게 우선이다. 배우로서 보다 평범한 사람 김무열에 대해 우선적으로 고민하고 확장시켜 놓는 게 배우생활을 하는데 큰 힘이라고 생각한다. 일반인으로서의 제 삶을 더 찾아 가려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