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③] 자이언티 “노래 잘하는 가수 아냐...다른 색+이미지”

기사입력 2017.02.03 16:01:03


[MBN스타 김진선 기자] “난 가창력 있는 가수와 다른 색을 가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이미지도 아니고.”

‘음원깡패’ 자이언티가 역시나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앨범 발매 동시에 음원 차트 상위권을 장악할 뿐 아니라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를 기록하는 등 많은 관심을 받았다. 공감 가는 가사와 독특한 분위기 등 자이언티는 자신 만이 낼 수 있는 색과 분위기를 드러냈고, 이는 아이돌의 컴백을 위협했고,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도깨비’OST의 장기집권을 끊어내는 힘이 됐다.

“전 노래를 잘하는 가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나는 가수다’ ‘불후의 명곡’ ‘복면가왕’등에 출연하는 가창력 있는 가수와는 다른 색을 가지고 있다. 보통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이미지는 아니고 나 역시 아니라고 생각한다.”

독특한 분위기와 공감하는 가사. 목소리만 들어도 ‘자이언티의 곡’이라는 개성이 강한 그의 곡은 어떤 과정을 거쳐 귀까지 흘러들어오게 된 것일까.

“의식의 흐름대로, 스쳐지나가는 데로 쓴다. ‘이건 노래다’ 싶으면, 또는 입에 붙는다면, 메시지를 어떻게 전할지 멜로디를 붙인다. 나 혼자 알고 있기 아쉬우면 곡으로 담는 것 같다.”

“책은 거의 안 읽고. 특별할 것도 없다. 내가 창작을 한다는 것에 가족도 이상하게 생각한다. 어렸을 때부터 상상하는 것을 좋아하긴 했다. 혼자 하는 것을 좋아하고, 흥얼거리는 것도 좋아해서 친구가 음악 관련 대회에 나가보라고 해서 처음 무대에 올랐다. 중3때였는데 2등으로 상도 탔다. 첫 소절에 사람들이 환호하는 모습에 ‘내가 이런 인상을 줄 수 있구나’ 생각했다. 굉장히 매력적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력적인 첫 무대를 가진 자이언티가 ‘음원깡패’가 되기까지. 하지만 자이언티는 이 모든 것들을 생각지도 못했다고.

“자실 제가 가수가 될지 몰랐다. 어쩌다보니 가수가 됐고, 대중음악을 하게 됐다. 어렸을 때는 만화가 페인터. 성직자. 고고학자 등을 꿈꿨다.”

그렇다면 자이언티의 주옥같은 곡들 영감은 주로 어디서 받는 것일까.

“보고 듣고 느끼는 먹고 마신 거, 분위기 등. 모두가 듣고 느낀 것을 소화한 것처럼 저도 마찬가지다. 근데 유독 섬세하게 다가올 때가 있다. 사소한 것이 크게 느껴질 때. 물 한잔이라도 물방울 하나도 크게 감동할 수 있는. 그런 감동할 수 있는 좋은 것 같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그런 곡들이 모인 ‘OO’에 대해 자이언티는 자신의 아이덴티티라고 설명했다.

“곡을 만든 그 때 당시의 내 아이덴티티다. 물론 작년 9월에 발매하려다 늦어져서 뒤쳐졌을 수도 있는데, 그런 우려 속에서도 수록한 이유는 이 트랙들만큼은 내 아이덴티티를 담고 있다는 생각했기 때문이다. 영화 음악을 만들어 놓기도 하고 작업한 곡들이 많다. 그 곡들도 언젠가는 빛을 발하지 않을까.”

김진선 기자 amabile1441@mkculture.com

[오늘의 이슈] ‘외모지상주의’작가 박태준, 유재석도 부러워한 수입…도대체 얼마길래?

[오늘의 포토] 아이린 '수식어 필요없는 미모'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세븐틴 `우리가 보컬팀` [MBN포토]
홍상수·김민희, 두 손 꼭 잡고 칸영화제 입장 [MB..
에이스 동훈 `복근 자랑` [MBN포토]
김무열 `깔끔한 수트` [MBN포토]
 
세븐틴 `네 번째 미니앨범으로 컴백` [MBN포토]
권해효, 부인 조윤희와 칸 입성~[MBN포토]
여진구-이솜 `잘 어울리죠?` [MBN포토]
에이스 제이슨 `복근 있어요` [MBN포토]
 
문지애 아나운서 `세븐틴 만나 볼까요` [MBN포토]
홍상수·김민희·권해효·조윤희·김새벽, ‘그 후..
대립군 `대박기원 파이팅` [MBN포토]
여진구 `독특한 수트 패션` [MBN포토]
 
홍상수 감독·김민희·김새벽, 드레스코드는 ‘블랙..
홍상수·김민희, 당당한 발걸음 [MBN포토]
배수빈 `관복과 수트` [MBN포토]
에이스 제이슨 `트와이스 응원 받았어요` [MBN포토]
 
홍상수·김민희, 두 손 꼭 잡고 칸영화제 입장 [MB..
에이스 동훈 `복근 자랑` [MBN포토]
김무열 `깔끔한 수트` [MBN포토]
이정재 `훈남 특유의 눈빛`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