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②] 위너가 말하는 형제 그룹 아이콘 ‘끈끈한 우정’

기사입력 2018.04.11 13:01:02 | 최종수정 2018.04.11 17:36:0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위너가 아이콘 향한 깊은 애정을 과시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신미래 기자] 위너와 아이콘은 떼려야 뗄 수 없는 형제 그룹.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경쟁자로 맞붙었던 두 팀은 데뷔 후에도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있다.

위너는 지난 4일 정규 2집 앨범 ‘EVERYD4Y’ 발매에 앞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아이콘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아이콘이 잘돼 좋다. 부담으로 된 것은 아이콘도 그렇고 빅뱅 형님 ‘꽃길’도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결과를 바라고 곡을 발표하지 않지만 저희가 나왔을 때 혹여나 누가 되지 않을까 그런 걱정에 대한 부담이 있을 뿐이다. 아이콘 친구들이 잘돼 한편으로는 너무 좋다. 최근에도 작업실에서 만났는데 서로 열심히 작업하고 이야기도 나누면서 행복해 했다.”(강승윤)

위너는 데뷔 때부터 언급되는 형제 그룹 아이콘의 음악 색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두 팀이 개성이 다르다고 말했다. 또 발 빠르게 트렌디한 음악을 하는 위너만의 비결을 밝혔다.

“아이콘이 무조건적으로 힙합을 하는 친구들이 아니다. ‘사랑을 했다’나 저번에 수록된 곡들을 보면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것 같다. 또 두 그룹이 상황이나 개성이 다르기에 음악적으로 경쟁하는 것에 신경을 쓰지 않은 것 같다.”(송민호)

“저희 팀에서 민호 군이 음악을 광범위하게 듣고 빨리 찾아서 듣는다.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아티스트의 노래도 듣는 편이다.”(강승윤)

“저희끼리 진지하게 음악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 멋있는 말을 아무렇지 않게 사석에서 하고, 방송에서 못한다.(웃음)”(이승훈)

“저희 되게 진지하게 음악이야기를 많이 한다.(웃음) 트렌디한 장르보다 민호 군이 음악을 추천을 많이 해준다. 그것에 영감 받아 위너 식으로 풀어보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 멤버들과 이야기 하고 연구하는 것이 비결이라면 비결이다.”(강승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인터뷰③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故 최은희 ‘애도의 물결’ [MBN포토]
故 최은희 ‘큰 별이 지다’ [MBN포토]
국화꽃으로 가득한 故 최은희 빈소 [MBN포토]
박해진-김현진, `잘생김`묻은 하트 미소 [MBN포토]
 
故 최은희 ‘편히 쉬소서’ [MBN포토]
故 최은희 ‘아름다운 미소만 남기고’ [MBN포토]
천의 얼굴을 가진 데뷔 12년 차 `명품 배우` 박해진..
김현진, `잘생김 뿜뿜` [MBN포토]
 
‘은막의 스타’ 故 최은희, 별이 되다 [MBN포토]
원로배우 최은희 별세 [MBN포토]
박해진,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오연서, `과자만 들고 있어도 화보` [MBN포토]
 
故 최은희 ‘영정 사진 속 환한 미소’ [MBN포토]
故 최은희 빈소가 마련된 장례식장 [MBN포토]
오연서, `놀란 토끼눈으로 손인사` [MBN포토]
`유정 선배` 박해진, `제 팝콘 드실 분~` [MBN포토]
 
故 최은희 ‘큰 별이 지다’ [MBN포토]
국화꽃으로 가득한 故 최은희 빈소 [MBN포토]
박해진-김현진, `잘생김`묻은 하트 미소 [MBN포토]
박기웅, `팝콘 드실 분 손~`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