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①] 유앤비 준 “워너원과 비교? 관심 덜 받아도 불안하지 않다”

기사입력 2018.04.14 11:04:11 | 최종수정 2018.04.16 09:35: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유앤비가 워너원과 비교되는 것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았다. 사진=‘더유닛’ 문전사

[MBN스타 신미래 기자] 다른 길을 걷던 9명이 유앤비라는 이름으로 뭉쳤다. 유앤비가 워너원과 같은 프로젝트 그룹으로 비교 되고 있는 가운데 ‘더유닛’에서 최종 9인으로 발탁된 필독, 준, 의진, 고호정, 마르코, 지한솔, 대원, 기중, 찬이 유앤비로 새 출발을 알렸다.

최근 종영된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은 기존 아이돌들의 재능을 재발견해 새로운 기회를 주는 프로그램이다. 이에 현재 활동 중이거나 해체 혹은 위기를 겪은 아이돌들이 모였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은 유앤비는 기존 속한 그룹을 뒤로한 채 재데뷔한 것에 대해 묘한 감정을 털어놓았다.

“기분이 묘했다. 다른 환경, 그룹에서 활동했기 때문에 더욱 책임감이 생겼다. 핫샷 대표로 나온 것 같아 책임감을 느낀다.”(고호정)

“시작점이 다 다르다. 빅플로 활동 때에는 대중이 좋아할 만한 것을 보여주기 위해 준비했지만 유앤비는 대중이 뽑아서 탄생됐기 때문에 그 스토리에 공감을 받으며 다가가려고 한다. 출발하는 수 있는 선이 다른 것 같다. 책임감도 있고, 새롭게 모인 만큼 시너지를 발휘하고 싶다.”(의진)

유앤비의 멤버 9명이 다른 출발선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합을 맞추기에는 어려움이 컸을 터. ‘더유닛’ 출연 때와 달리 이제는 한 팀으로서 결과물을 만들어내야 했기에 부담감도 컸을 것이다.

“서로에 대해 모르니까 처음에는 힘들었다. 효율적으로 준비하는 방법을 ‘더유닛’ 출연하는 6개월 동안 찾았다. 훨씬 수월하고 효율적으로 연습하고 있다.”(준)

유앤비는 지난 7일 데뷔 앨범 ‘BOYHOOD’ 발매, 더블 타이틀곡 ‘감각’과 ‘ONLY ONE’과 필독의 자작곡 ‘Ride with me’, 대원의 자작곡 ‘믿어줘’ 등 총 6곡을 내놓았다. 이번 앨범에는 멤버들이 모두 작사에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맏형 의진은 활동 기간 동안 유앤비만의 이야기를 풀어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저희의 이야기를 풀어내고 싶고, 대중들이 좋아할 만한 음악을 하기보다는 표현했을 때 만족스러운 음악을 하고 싶었다. 하고 싶은 말, 들려주고 싶은 말을 담았다. 그래서 싱글보다 더블타이틀곡으로 했다. 받은 사랑을 표현하려면 한 곡으로는 부족해서 더블 타이틀곡을 내세웠다.”(의진)

유앤비는 기존 활동했던 아이돌이 경쟁을 펼쳐 최종 9인으로 꾸려진 그룹. 다른 경쟁 프로그램과 차별점이 있으나 서바이벌을 통해서 우승한 후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동하는 만큼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우승한 워너원과 비교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주변에서 워너원과 비교하는 말을 굉장히 많이 듣는다. 많은 사람들한테 이목을 못 끌었다고 해서 불안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전보다 많이 알아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준)

“관심을 받든 안 받든 열심히 했고, 후회 없는 노력을 했다. 대중이 선택해 준 9명이라 더 혹은 덜 사랑해주는 것은 무의미하다. 한분이라도 알아봐주시면 감사하다. 실제 만난다면 공감대도 있을 것 같다. ‘더유닛’ 프로그램 할 때부터 마음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고자 했다. 신인 마음으로 한 거다. 서로 공감대가 있으니 두 그룹 모두 잘됐으면 한다. 워너원 분들 응원하고, 저희도 사랑받으려고 노력할 거다.”(의진)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故 최은희 ‘애도의 물결’ [MBN포토]
故 최은희 ‘큰 별이 지다’ [MBN포토]
국화꽃으로 가득한 故 최은희 빈소 [MBN포토]
박해진-김현진, `잘생김`묻은 하트 미소 [MBN포토]
 
故 최은희 ‘편히 쉬소서’ [MBN포토]
故 최은희 ‘아름다운 미소만 남기고’ [MBN포토]
천의 얼굴을 가진 데뷔 12년 차 `명품 배우` 박해진..
김현진, `잘생김 뿜뿜` [MBN포토]
 
‘은막의 스타’ 故 최은희, 별이 되다 [MBN포토]
원로배우 최은희 별세 [MBN포토]
박해진, `강렬한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오연서, `과자만 들고 있어도 화보` [MBN포토]
 
故 최은희 ‘영정 사진 속 환한 미소’ [MBN포토]
故 최은희 빈소가 마련된 장례식장 [MBN포토]
오연서, `놀란 토끼눈으로 손인사` [MBN포토]
`유정 선배` 박해진, `제 팝콘 드실 분~` [MBN포토]
 
故 최은희 ‘큰 별이 지다’ [MBN포토]
국화꽃으로 가득한 故 최은희 빈소 [MBN포토]
박해진-김현진, `잘생김`묻은 하트 미소 [MBN포토]
박기웅, `팝콘 드실 분 손~`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