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②] 송지효 “작품 갈망 크다…새로운 모습 보여주고파”

기사입력 2018.04.16 08:01:01 | 최종수정 2018.04.16 09:33: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송지효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송지효가 연기에 대한 자신의 속내를 밝히며 작품에 대한 갈망을 드러냈다.

송지효는 2001년 한 잡지 모델로 데뷔했다. 각종 광고를 통해 얼굴을 알린 그는 2003년 영화 ‘여고괴담3-여우 계단’을 통해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2006년 MBC 드라마 ‘궁’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고, SBS ‘런닝맨’에 출연하며 인기와 유명세를 얻었다.

“데뷔 때부터 작품을 많이 못 했다. 안 한 게 아니라 못했다. 기회가 많이 없었다. 공포물을 찍으면 공포 시나리오만 들어오고, 이전에 했던 작품과 비슷한 느낌의 대본만 들어왔다. 아무래도 색다른 걸 시도하려다 보니 기회가 많지 않았던 것 같다. 또 실제로 시나리오가 많이 들어오는 편이 아니다. 들어오는 것 중에서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는 작품을 찾다 보니 작품 수가 많지 않은 것 같다.”

대중들에게 자신의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고 싶었던 그는 생각처럼 작품 활동이 따르지 않자 약간의 조바심도 있었다며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조바심이 없다면 사실 거짓말이다. 배우를 시작한지 얼마 안 됐을 때는 조바심이 정말 컸다. 그러면서 점점 압박감을 못 이기면서 스스로에게 상처주고 있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저를 괴롭히는 게 남이 아니라 저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생각을 해보려고 여행도 다니고, 그때 한참 취미생활을 많이 했었다. 지금은 활동한지도 오래됐고 그런 시기를 조금 지나서 그나마 여유는 생긴 것 같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송지효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또 송지효는 “20대에 많이 쉬었다. 제가 연기를 계속 했지만, 전공을 했던 사람이 아니라 전문적으로 모르는 게 있어서 그런지 쉬지는 않으려고 했다. 최대한 노력해서 1년 이상은 쉬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나마 최소한이라도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라고 털어놨다.

작품 수가 적다고 연기에 대한 욕심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송지효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연기와 작품에 대해 갈망을 드러냈다.

“당연히 작품을 하고 싶다. 갈망하고 있다. 한 작품을 하면 그와 비슷한 것을 하는 성향이 아니다 보니 계속 새로운 시도를 하고 싶다. 하지만 저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 까지 너무 오래 걸리는 것 같았다. 그럼에도 사람이 좋고 더 소통하고 싶다. 그래서 ‘런닝맨’을 하게 됐고, 여러 가지 시도하고 싶은 저의 성향과 잘 맞는 것 같다. 그래서 두려움과 걱정은 안하고 있다. 지금처럼 살아가고 계속 꾸준히 변하지 않고 가는 게 저의 방식인 것 같다. 그게 가장 편하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③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