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②] ‘범바너’ 조효진 PD “유재석 출연? 새로운 구석에 끌렸다더라”

기사입력 2018.05.16 12:58:48 | 최종수정 2018.05.16 15:06:0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범인은 바로 너 조효진 PD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넷플릭스

[MBN스타 백융희 기자] ‘범인은 바로 너!’ 조효진 PD가 유재석의 합류에 대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지난 4일 첫 공개한 넷플릭스 예능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의 조효진 PD와 김주형 PD는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첫 공개 후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범인은 바로 너!’는 첫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유재석이 존재한다. 매 프로그램마다 ‘대박’을 터트리는 그가 넷플릭스 예능을 통해 대중과 처음 만나게 된 것.

유재석은 SBS 예능프로그램 ‘X맨’, ‘패밀리가 떴다’, ‘런닝맨’에 이어 넷플릭스에서 조 PD, 김 PD와 손을 잡았다. 특히 최근 종영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종영 이후 유재석이 새롭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주목을 끌었다.

조효진 PD는 “넷플릭스와 새 예능을 하기로 결정한 후 유재석 씨에게 갔다. 만나서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하니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그 지점이 재미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며 “새로운 구석이 있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출연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면 사람이 눈앞에 죽어있으면 살인사건이다. 하지만 이 사람을 진짜 죽었다고 생각해야 하는 건지, 아니면 예능으로 풀어갈지에 대해 고민하는 거다. 하지만 우리도 정답을 정해놓고 가지 않았기 때문에 일단 해보자고 하고 같이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 PD는 첫 회가 공개된 후 유재석의 반응에 대해 “첫 방송 후 고맙다고 연락이 왔다”며 “추후 몰입하는 쪽으로 사건을 풀어가기로 결정했다”고 털어놨다.

또 “유재석 씨의 말처럼 다양한 예능, 새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싶다. 국내 예능은 한 포맷이 히트하면 한쪽으로 쏠리는 경향이 있다. 현재 국내 예능 시장이 다변화가 되는 만큼 우리 역시 다양한 예능을 통해 대중과 만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인터뷰③에서 이어집니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