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①] ‘신과 함께2’에 대한 하정우의 이유 있는 자신감

기사입력 2018.08.03 12:33:01 | 최종수정 2018.08.03 17:47: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하정우가 ‘신과 함께2’ 작품성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신미래 기자] 배우 하정우가 ‘신과 함께2’ 흥행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영화 ‘신과 함께 인과 연’(감독 김용화, 이하 ‘신과 함께2’)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 함께’는 1, 2편 몰아서 촬영을 진행했고, 1편 개봉 당시 2편까지 완성된 틀을 만들어진 상황이었다. 그렇기에 1부의 흥행이 중요했다. ‘신과 함께 죄와 벌’이 1440만 명 관객 동원돼 흥행에 성공한 것에 하정우는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다행이다. (하마터면 2부를) IPTV에서 볼 뻔했다.(웃음) 1부가 그렇게 사랑을 받을 줄 몰랐고, 놀랐다. 내부적으로는 감정이 확실하고 강력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보지 않을까 싶었다. 그런데 천 만 관객을 동원한 것에 놀랐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하정우가 ‘신과 함께2’ 작품성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하정우는 1편 흥행에 대한 부담감 대신 자신감으로 가득했다. 하정우는 2편의 시나리오가 더 흥미로웠다며 삼차사의 관계와 과거 이야기에 집중해서 볼 것을 당부했다.

“저는 시나리오 받았을 때 2부가 재밌었다. 강림에 대한 이해, 삼차사 관계 등을 볼 때 2부가 훨씬 더 재미있다고 생각했다. 그렇기에 더더욱 스태프와 감독님이 1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던 거 같다.”

더불어 그는 “1편은 예고편에 불과했다”고 말한 김용화 감독의 말에 동의하며, 다시 한 번 ‘신과 함께2’의 높은 완성도를 강조했다.

“2부 개봉을 앞두고 감독님이 예고편에 불과하다고 이야기한 것도 2편에 대한 자신감과 영화적인 완성도 때문이었다. 드라마가 주는 힘이 2편이 세기 때문에 개봉을 앞두고 1편보다 기대를 많이 하는 것 같다. 1편의 스코어를 넘겠다는 것보다 관객과의 소통하고 싶다. 2편은 드라마의 결이 더 많이 있고, 묵직한 서사가 있기 때문에 많은 기대를 하지 않을까 싶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