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①] 황정민 “‘공작’하며 자책, 바닥치고 초심으로”

기사입력 2018.08.20 12:33:01 | 최종수정 2018.08.20 17:53: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황정민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황정민이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을 통해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뼈저리게 느꼈다고 털어놨다. 그는 “스스로 ‘이것 밖에 안 되나’ 싶었다”며 “바닥을 쳤다”고 표현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이다. 1993년부터 2005년까지 실제 남과 북 사이 벌어졌던 첩보전의 실체를 그렸다. 모든 한국인이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갈 수 없는 나라로 남아있는 북한에 홀로 잠입했던 스파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웠다.

“저는 광대라 재밌는 얘기를 들으면 주변에 알려주고 싶다. 혼자만 알고 싶지 않다. 광대의 기질인 것 같다. 재작년에 ‘흑금성 사건’을 처음 듣고 ‘헐’, ‘대박’, ‘난 그때 뭐했지?’싶더라. 분명 90년대를 지나왔는데 ‘이런 사실들이 있었단 말이야?’하면서 놀랐다. 분명 저와 같은 반응을 보일 관객들도 있을 것 같았다. 그게 저의 첫 시작이었다.”

황정민은 극중 북으로 간 스파이, 암호명 ‘흑금성’ 역을 맡았다. 그가 연기한 캐릭터는 실존인물일뿐더러 신분을 위장한 채 적진의 한가운데로 잠입해 정보를 캐내는 스파이로서의 치밀함과 평범한 사업가의 서글서글함, 두 얼굴을 오가야 했다.

“‘흑금성 사건’이 실화이지 않나. 일부러 실제 이야기나 실존인물에 대해 찾아보지 않았다. 왜냐하면 보게 되면 스스로 연기하면서 가둘 것 같았다. 그런데 이번엔 실존인물이 너무 궁금했다. 어떤 분일까, 어떤 신념을 가졌을까, 만나서 그분의 느낌이나 에너지를 보고 싶었다. 이후 그 분을 처음 뵀는데 너무 강렬했다. 보통 눈을 보면 이 사람의 성향이 파악되는데 이 분은 눈을 전혀 읽을 수 없었다. 그분을 뵙고 나도 저런 에너지를 가질 수 있을까 싶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황정민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황정민은 특히 이번 작품을 하며 부족한 자신과 마주해 스스로 자괴감에 빠졌다고.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인 만큼 큰 틀에서 벗어나지 않고 자신만의 ‘흑금성’을 만드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표현의 한계에 갈증을 느꼈다던 그는 ‘공작’을 통해 스스로를 돌아보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캐릭터를 구축하며 영화적 상상이 들어가기도 했다. 말투를 바꾸는 거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 보통 더 풍성하게 캐릭터를 만들어낼 수 있지만, ‘공작’은 실화를 바탕으로 하니 표현의 한계가 있었다. 또 여타 첩보물과는 결이 다른 영화라 설정을 잘못 잡아 영화에 독이 되지 않을까 걱정했다. 그래서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을 가진 사람과, 안기부 직원일 때의 인물의 차이를 주기 위해 선택한 게 사투리였다. 실화가 아니었다면 분명 할 수 있는 게 더 많았을 거다. 표현하는 데에 약간의 갈증이 있었다. 그래도 저에겐 독이 아닌 득이었다. 저한텐 좋은 경험이었다. 스스로 많이 부족하다는 걸 깨달았다.”

그는 ‘공작’에 임하며 ‘바닥을 쳤다’고 말했다. 그만큼 오랜 배우생활을 하며 자연스레 새겨진 관성에 대해 깰 필요성을 느꼈다고. 그가 최근 연극 ‘리차드 3세’에 원 캐스트로 무대에 올랐던 것 또한 같은 맥락에서 결정지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수많은 작품을 열심히 해왔지만, 그 열심히 하는 방법 자체에 관성이 생겼던 것 같다. ‘공작’을 하며 바닥을 치고 나니 나를 보게 됐다. 이제는 조금 쉬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내가 처음엔 어떻게 연기했는지 떠올려야겠더라. 그래서 연극 ‘리차드 3세’를 하게 됐다. 연극하고 잘 쉬면서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었다. 이제 더 연기를 잘할 수 있을 것 같다(웃음).”

‘공작’은 여타 첩보물과는 다른 결의 영화다. 137분 간 어떠한 액션, 추격전, 흔한 총성도 없이 오직 인물들의 심리전만으로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는다. 특히 배우들의 호흡이 중요했던 만큼 황정민은 대사를 주고받으며 디테일한 합을 맞췄다고 얘기했다.

“감독님이 모든 신이 액션 같았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그만큼 긴장감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은 쉽다(웃음). 막상 해보면 너무 어려웠다. 서로 공유하지 않으면 긴장감고 없고, 다 따로 노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이러면 안 되겠구나’, 스스로 ‘이것 밖에 안 되는구나’ 느꼈다. 그래서 도와달라며 손을 내밀었다. 나만 고통스러운 게 아니라 성민형도 똑같았다고 하더라. 서로 대사를 주고받을 때 액션 합을 짜듯이 긴장감을 만들어갔다. 서로 속내를 털어놓다보니 더 똘똘 뭉치게 됐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