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②] ‘상류사회’ 수애 “박해일 팬, ‘뭘 해도 잘한다’는 믿음 컸다”

기사입력 2018.09.09 08:00:02 | 최종수정 2018.09.09 11:54: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수애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김영구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수애가 영화 ‘상류사회’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박해일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아름답고도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국가대표2’ 이후 2년 만에 스크린 컴백을 알린 수애는 능력과 야망으로 가득 찬 미술관 부관장 오수연 역으로 도전적인 연기 변신을 꾀해 강렬한 존재감을 더했다. 대체불가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수애는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책임감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예전보다 확실히 책임감이 든다. 그래서 ‘국가대표2’를 선택한 점도 있다. 현장에서 늘 후배였고, 연기를 전공하지 않고 시작했기 때문에 배울 것 투성이였다. 그래서 항상 집중해야했다. 시간이 지나고 어느 순간 후배들이 저에게 연기적인 부분을 물어보더라. 그때 ‘내 위치가 달라졌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책임감이 느껴졌다. 그래서 많은 후배들이 나오는 ‘국가대표2’를 해보고 싶었고, 일원으로써 함께 어울리고 싶었다. 그런 지점이 조금 달라진 것 같다. 그래도 아직 어렵다고 느껴져서 이번엔 박해일 오빠에게 의지하려 했다(웃음).”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수애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김영구 기자



‘상류사회’는 ‘믿고 보는’ 배우 박해일과 수애의 만남으로 주목받았다. 이번 영화를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욕망으로 가득 찬 부부를 연기했다. 특히 먼저 캐스팅된 수애는 상대역으로 박해일을 추천했고, 박해일은 수애의 제안에 선뜻 화답해, 두 사람은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냈다.

“박해일 선배님의 팬이었고, 이 작품과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해 제안했다. 그동안 시상식에서 만나면 인사하고 지나치는 인연이었는데, 이 배우는 뭘 해도 다 잘한다는 믿음이 있었다. 이번 영화에서 만나 조금 더 시너지를 낼 것 같았다.”

일명 ‘욕망부부’로 불린 장태준(박해일 분)과 오수연(수애 분)은 부족할 것 없지만, 더 많은 것을 얻고 더 높은 곳에 오르기 위해 끝없이 발버둥친다. 이 과정에서 각기 다른 욕망을 품게 되고, 일반적인 부부의 모습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동지적 관계에 놓여있는 듯한 모습을 보여준다.

“‘욕망부부’는 적절한 수식어인 것 같다. 근데 선배님과 ‘우리가 욕망덩어리로 만날지 몰랐다’는 얘기를 했다(웃음). 원래 태준과 수연은 더 날 선 부부였다. 각자의 욕망을 향해 질주하는 부부였는데, 감독님이 우리의 투샷을 보곤 ‘날 선 느낌이 안 난다’고 하셨다. 그러더니 ‘오히려 이런 방향이 더 좋겠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서로 담배를 태우고, 욕하면서 싸우고, 불꽃이 더 튀어야 하는데 친구 같다고 하셨다. 그건 배우들의 케미였던 것 같다. 저의 막연한 기대감이 120% 충족된 것 같다. 현장 분위기도 중요하지만, 저와 박해일 선배님이 외모도 성향도 비슷한 면이 있어 너무 즐겁게 촬영했다.” /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