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지성 “소확행? 아내 이보영·딸과 함께 아침에 눈 뜰 때죠” [M+인터뷰③]

기사입력 2018.09.28 12:33:02 | 최종수정 2018.09.28 17:42: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지성이 영화 ‘명당’ 개봉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 아내 이보영과 딸 향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MBN스타 신미래 기자] 동화책에 나올법한 다정하고 따뜻한 거기에 외모까지 완벽한 아빠의 실사판이 있다면 이 모습일까. 배우 지성이 아내 이보영과 딸 향한 깊은 사랑을 드러내며, 이상적인 남편, 아빠의 모습을 보여줬다.

지성은 영화 ‘명당’ 이야기 도중 종종 딸 지유의 에피소드를 털어 놓았는데, 아빠 미소를 지었다. 그야말로 딸바보의 모습 그 자체였다.

특히 그는 꾸준하게 체력관리를 해왔는데 이 또한 딸을 위해서라고 밝혔다.

“제가 배우 지성이지만 딸 지유의 아빠지 않나. 건강한 아빠가 되고 싶다. 오래오래 건강한 아빠의 모습을 지켜주고 싶다. 그래서 5년 전부터 액션을 시작했다. 집 근처 액션 스쿨이 있는데 액션 연습하고 그렇게 몸에 배어 놓는다. 나이가 되다 보니 그때 배우기 한계가 있고, 바로 극에 녹아들게 하기 위해 쉽지 않는데, 꾸준히 한 액션이 도움이 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지성이 영화 ‘명당’ 개봉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 아내 이보영과 딸 향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그의 다정함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지성은 자신의 소확행으로 아침에 이보영, 딸과 함께 눈뜨는 아침이라고 말하며, 이상적인 아빠의 모습을 드러냈다.

“아침에 딸과 와이프와 눈 뜰 때 행복하다. 최근 게릴라 데이트 방송 촬영하고, 종방연 갔다가 새벽 한시쯤 들어가 잤다. 그 다음날 아침에 피곤하지 않나. 그런데 딸 지우가 ‘아빠 해 떴어, 일어나야지’라고 말하는데 어떻게 안 일어날 수 있나.(웃음) 정말 행복하다.”

또 지성은 딸 뿐만 아니라 ‘제2의 최수종’이라고 느껴질 만큼 아내 향한 사랑도 넘쳐났다. 그는 언급하기 부끄러워하면서도 아내 이보영 향해 고마움을 전했다.

“결혼 전에는 와이프와 연애하면서도 사랑이 목적이고, 목표였던 적이 있다. 결혼 전 연기에 대한 꿈이 컸다면 결혼하고 나서의 연기 꿈보다 가족에 대한 꿈이 커졌다. 가정에 대한 꿈이 이뤄졌을 때 비로써 연기에 대한 시너지도 커질 거라고 생각한다. 이보영 씨는 저를 많이 변화시켜줬고, 제 자신을 많이 사랑할 수 있게 사랑해줬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