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손예진 “작품으로 상처+치유 받아, 운 좋았던 2018년” [M+인터뷰③]

기사입력 2018.09.29 07:33: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손예진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MBN스타 김솔지 기자] 장르불문, 역할불문,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손예진이 올해도 어김없이 ‘흥행퀸’의 면모를 보인 소감을 밝혔다.

손예진은 올해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와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믿고 보는 ‘흥행퀸’으로 활약했다. 여기에 신작 ‘협상’을 통해 추석 극장가까지 접수하러 나섰다.

“운이 좋은 것 같다. 다행히도 제가 보는 눈이랑, 관객들의 취향이 잘 맞았던 것 같다. 사실 개봉 시기도 많은 영향을 받는다. ‘협상’도 지난해 여름 찍었는데, 올 추석에 개봉하게 될 줄 몰랐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손예진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손예진은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기 까지 수많은 감정과 마주했다. 그러다 본연의 모습까지 잊게 되는 순간도 있었다고. 작품을 통해 상처도 치유도 받았다는 그는 2018년엔 기분 좋은 에너지로 가득 채워졌다고 말했다.

“작품 하면서 힘든 순간은 항상 오는 것 같다. 사람의 감정이라는 게 ‘행복하다’ ‘불행하다’로 딱 설명되어 질 수 없는 것 같다. 특히 저는 감정을 다루는 직업이라 감정에 대한 고민을 정말 많이 한다. 내가 원래 어떤 사람인지 혼돈이 올 때도 있다. 많은 분들이 ‘굴곡 없이 해왔잖아요’해도, 제 안에는 굴곡이 많았다. 작품으로 상처도 받고 치유도 받았다. 올해는 정말 운 좋게 작품으로 치유됐다. 많이 채워진 느낌이 들었다.”

또 그는 “작품 끝나고 일이 없을 때는 해외여행을 많이 간다. 곳곳에 지인들이 살고 있어서 맛있는 것도 먹으러 다니고, 걸어 다니며 힐링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국에 있을 때는 주로 집에서 영화를 보거나 책을 읽는다. 하루 종일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을 때도 있다. 나름 저만의 계획이 있다(웃음). 그리고 항상 운동을 한다. 10년 째 필라테스를 하고 있다. 그렇게 지내다 보면 금방 시간이 간다”고 덧붙였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