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손예진 “작품으로 상처+치유 받아, 운 좋았던 2018년” [M+인터뷰③]

기사입력 2018.09.29 07:33: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손예진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MBN스타 김솔지 기자] 장르불문, 역할불문,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손예진이 올해도 어김없이 ‘흥행퀸’의 면모를 보인 소감을 밝혔다.

손예진은 올해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와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믿고 보는 ‘흥행퀸’으로 활약했다. 여기에 신작 ‘협상’을 통해 추석 극장가까지 접수하러 나섰다.

“운이 좋은 것 같다. 다행히도 제가 보는 눈이랑, 관객들의 취향이 잘 맞았던 것 같다. 사실 개봉 시기도 많은 영향을 받는다. ‘협상’도 지난해 여름 찍었는데, 올 추석에 개봉하게 될 줄 몰랐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손예진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손예진은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기 까지 수많은 감정과 마주했다. 그러다 본연의 모습까지 잊게 되는 순간도 있었다고. 작품을 통해 상처도 치유도 받았다는 그는 2018년엔 기분 좋은 에너지로 가득 채워졌다고 말했다.

“작품 하면서 힘든 순간은 항상 오는 것 같다. 사람의 감정이라는 게 ‘행복하다’ ‘불행하다’로 딱 설명되어 질 수 없는 것 같다. 특히 저는 감정을 다루는 직업이라 감정에 대한 고민을 정말 많이 한다. 내가 원래 어떤 사람인지 혼돈이 올 때도 있다. 많은 분들이 ‘굴곡 없이 해왔잖아요’해도, 제 안에는 굴곡이 많았다. 작품으로 상처도 받고 치유도 받았다. 올해는 정말 운 좋게 작품으로 치유됐다. 많이 채워진 느낌이 들었다.”

또 그는 “작품 끝나고 일이 없을 때는 해외여행을 많이 간다. 곳곳에 지인들이 살고 있어서 맛있는 것도 먹으러 다니고, 걸어 다니며 힐링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국에 있을 때는 주로 집에서 영화를 보거나 책을 읽는다. 하루 종일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을 때도 있다. 나름 저만의 계획이 있다(웃음). 그리고 항상 운동을 한다. 10년 째 필라테스를 하고 있다. 그렇게 지내다 보면 금방 시간이 간다”고 덧붙였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프리앙카 초프라♥닉 조나스 ‘선남선녀 비주얼’ ..
계륜미 ‘두 신사와 칸 레드카펫 왔어요~’ [MBN포..
안야 루빅 ‘칸 레드카펫 파격 패션’ [MBN포토]
안토니오 반데라스 ‘60년생의 중후한 매력’ [MBN..
 
닉 조나스♥프리앙카 초프라, 칸에서도 애정 듬뿍 ..
쿠엔틴 타란티노 ‘21살 연하 아내 다니엘라 픽과 ..
공리 ‘남편이랑 칸 영화제 왔어요~’ [MBN포토]
장 미셀 자르, 아내 공리 손 잡고 ‘칸 레드카펫 입..
 
모니카 벨루치 ‘독보적 미모 클래스’ [MBN포토]
쿠엔틴 타란티노 ‘칸 레드카펫서 주먹 세리머니’..
스테파니 기징거 ‘칸 레드카펫을 런웨이로’ [MBN..
안토니오 반데라스·페넬로페 크루즈 ‘손 꼭 맞잡..
 
모니카 벨루치 ‘우아한 미소’ [MBN포토]
벨라 하디드 ‘강렬 레드 드레스’ [MBN포토]
공리, 18살 연상 남편 장 미셀 자르와 ‘플래시 세..
스테파니 기징거 ‘칸 레드카펫 밟은 여신’ [MBN포..
 
계륜미 ‘두 신사와 칸 레드카펫 왔어요~’ [MBN포..
안야 루빅 ‘칸 레드카펫 파격 패션’ [MBN포토]
안토니오 반데라스 ‘60년생의 중후한 매력’ [MBN..
켄 로치 ‘스타일리시한 블랙 깁스’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