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아는 와이프’ 차학연 “김환에 공감하며 많이 배웠다”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10.02 13:04:38 | 최종수정 2018.10.02 16:56:2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차학연이 ‘아는 와이프’ 김환 역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신미래 기자] 차학연(빅스 엔)이 잊을 수 없는 캐릭터를 만났다. 차학연은 ‘아는 와이프’ 김환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며, 이 인물을 통해 한 발짝 성장했음을 밝혔다.

차학연은 최근 종영된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에서 김환 역으로 분했다. 차학연은 자신과 정반대인 김환의 매력에 푹 빠져 연기했고, 종영 후에도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가득했다.

“일단은 ‘아는 와이프’를 만나서 행복했고, 환이라는 아이를 공감하면서 배운 것도 많이 있다. 새로운 친구를 알게 된 것 같아 행복했다. 아직 마음은 은행에 남아 있다. 떠나보지 못한 현장이라 새로웠다. 마음에 남아 있는 것을 보면 깊이 들어왔구나 생각했다. 먹먹하고 떠나보내기 싫은 작품이다.”

차학연은 자신의 성격과 정반대인 김환을 표현하기 위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신경을 쓰지 않은 부분이 없었다. 독립적이고, 공감을 하지 못한 채, 개인적인 생각이 짙은 환이가 점점 공동체에 묻어나는 모습을 보고 힐링을 받았다고.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차학연이 ‘아는 와이프’ 김환 역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이어 그는 김환과 성격을 비교하며, 다르기 때문에 그 인물에 더욱 끌렸음을 털어놨다.

“저는 환이처럼 리드미컬한 말투도 아니고, 그런 스타일이 아니다. 진짜 신경 많이 썼다. 한 번도 안 썼던 말을 사용하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많이 노력했다. 놀리는 게 아닌 뇌를 거치지 않고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연기에 임했다. 저한테서는 환이 모습을 찾기 힘들다. 스타일부터가 다르다. 환이는 굉장히 화려한데 저는 베이직한 옷에 포인트를 주는 것을 좋아하고, 엔티크한 것을 좋아한다. 작은 부분부터 다르다니 매력을 느끼면서도 어려움을 느꼈다.”

차학연은 김환의 캐릭터가 돋보였다는 것은 자신의 노력도 있지만 이상엽 감독을 비롯해 지성, 한지민, 손종학, 박원상 등의 선배들이 예뻐해 줬기 때문이라며 감사함을 표했다.

“걱정 많이 했다. ‘밉지만 밉지 않게’라고 대본에 쓰여 있는데, 처음 대본 봤을 때 걱정된 게 미워보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행히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 하면서 자신감 얻었다. 큰 힘이 됐던 건 촬영을 할 때든, 안 할 때든 선배님들이 예뻐해 주시고 귀여워 해주셨다. 연기할 때도 그런 점이 나타나지 않나. 그런 표현들이 있었기에 환이가 밉지만 밉지 않게 보였던 것 같다. 선배님들과 편안하게 툭툭 던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 수 있었던 것은 환이 캐릭터 때문이었다. 다른 캐릭터였다면 이럴 수 있을까 싶다. 그리고 선배님들이 대사하나하나 예뻐해 주시고 신경써주셨다. 저 혼자 하는 리액션들이 있는데 지성, 한지민, 손종학 등 많은 선배님이 항상 봐주시면서 이야기를 해주셔서 감동받았다. 그런 것에 대해 감사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