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미쓰백’ 한지민 “김시아, 아역배우 아닌 어른 같았다”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8.10.11 07:01:03 | 최종수정 2018.10.11 16:52:4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영화 ‘미쓰백’에 출연하는 배우 한지민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안윤지 기자] ‘미쓰백’에는 한지민 외에도 또 다른 주인공이 있다. 바로 아역배우 김시아으로, 그는 영화를 통해 아역배우답지 않은 눈빛과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한지민은 이번 영화를 통해 김시아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김시은은 ‘미쓰백’ 제작 보고회 당시, 아이 같은 모습을 처음으로 보였을 정도로 현장에서는 김시아가 아닌 완벽한 ‘지은’의 모습이었다.

“아역배우가 아니었다. 그 작은 몸에 큰 어른이 있는 것 같았다. 말도 가볍게 안 하고 맏이 같은 느낌이 있다. 눈에서 오는 느낌도 여러 가지 였다. ‘시아야 밥 먹으러 가자’고 말해도 ‘지은이는 배고픈 아이다’라고 하면서 밥도 안 먹더라. 연기에 대한 열정이 대단했다.”

한지민은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으로 김시아와 함께했던 씬을 꼽았다. 이는 극중 집에서 도망쳐 나온 지은과 그를 찾아다니던 백상아(한지민 분)가 결국 마주하는 장면. 이 장면은 ‘미쓰백’에서 관객에게 큰 울림을 주기에 충분한 장면이기도 하다.

“사실 지은은 백상아를 자꾸 건든다. ‘미쓰백은 미쓰백이 싫어요?’같은 질문이 백상아를 건드는 질문이나 마찬가지다. 그래서 마음이 열렸다가도 닫힌다. 그러다가 뭔가 본듯해 달려가 골목에서 지은이를 만났을 때는 실제로도 울컥했다. ‘세상이 나를 버렸듯이 나도 얘(지은)를 버릴 뻔 했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한지민은 백상아가 지은을 챙기는 감정이 모성애가 아니라고 단언했다. 백상아는 극중에서 ‘엄마가 될 수 있을까’란 말을 하긴 하지만 분명 지은에게 전하는 말들은 모성애가 아닌 연대가 기반이 되어 나왔기 때문이다.

“백상아는 지은이를 통해서 자신을 본다. 아마 지은이 아니라면 그 누구에게도 마음을 열지 못했을 것이다. 그래서 연대란 감정이 많다. 또 상아 자체가 엄마의 사랑을 느껴보지 邦사람이라 모성애를 잘 모를뿐더러 낯선 감정이다. 상아는 나이가 들었지만 표현이나 소통에 있어서 어린 아이다. 그래서 모성애보다는 나의 모습을 지은에게서 본 감정일 것이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