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손 더 게스트’ 김재욱 “김동욱과 브로맨스? 반응 예상 못했다”[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8.11.12 06:33:02 | 최종수정 2018.11.13 10:26:3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김재욱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MBN스타 김솔지 기자] ‘손 the guest’ 배우 김재욱이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11년 만에 김동욱과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OCN ‘손 the guest’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다. 지난 1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손 the guest’는 시청률 4%를 돌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OCN이 새롭게 신설한 수목 오리지널 블록의 포문을 힘차게 열었다.

김재욱은 극 중 유일한 구마사제 최윤 역을 맡아 매 회 부마자들과 부딪히며 강렬한 에너지를 쏟아냈다. ‘보이스’의 모태구 이후 또 한 번의 인생캐릭터를 경신, 연일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그는 김동욱과 2007년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11년 만에 다시 연기 호흡을 맞췄다. 이에 김재욱은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서로가 11년이라는 시간 동안 배우로서, 인간으로서 성장한 것이 피부로 느껴졌다”고 털어놨다.

“현장에서 김동욱을 다시 만났을 때는 ‘커피프린스 1호점’때의 느낌이 강했다. 김동욱을 하림이로 느낀다는 게 아니라 함께 작업하면서 ‘그때도 이런 느낌이었지’라는 생각이 들며 20대 중반처럼 행동했던 것 같다. 그때 그 시절을 함께했던 친구와 또 현장에 있으니 당시의 웃음과 장난이 자연스럽게 나왔다.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 너무 즐거운 작업이었다.”

김재욱이 언급한 바와 같이 ‘손 the guest’의 화기애애한 촬영현장은 드라마 측에서 공개한 메이킹 영상 등을 통해 여실히 느낄 수 있다. 그는 “메이킹 영상은 저도 많이 봤는데, 그건 새 발의 피다. 재밌는 순간이 정말 많았다. 막상 촬영에 들어가면 모두 집중했지만, 그렇지 않은 순간에는 일부러 다들 장난을 많이 쳤다. 모두의 합이 잘 맞았다. 메이킹에 담지 못할 만한 장면도 많았을 것”이라며 미소 지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김재욱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OCN



김재욱도 자신한 배우들의 호흡은 드라마 속에 그대로 묻어났다. 그 중 김재욱과 김동욱은 남다른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김재욱은 “시청자 반응을 보고 놀랐다. 전혀 예상 못했는데 어느 순간 그렇게 됐더라. 그걸 기대하는 분들도 생겼다. 당황스러웠지만, 뭐가 됐든 좋게 봐주시는 건 좋다”며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함을 전했다.

더불어 정은채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정은채는 잘 받아주는 친구다. 김동욱과 제가 끝도 없이 까불어도 다 받아주고 잘 받아쳐준다. 정은채가 다 흡수해주지 않았다면 저와 동욱이도 그만큼 장난을 못 쳤을 거다. 세 명의 합이 잘 맞았다. 힘들고, 다운될 수 있는 시간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극 중 부마자로 활약한 모든 배우들의 노고 또한 잊지 않고 언급했다. 특히 구마의식 장면에서 펼친 자신의 열연은 매 회 신들린 연기력을 뽐내며 극의 긴장감과 생생함을 불어넣은 배우들의 공이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한사람도 빠짐없이 모든 배우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해주셨다. 저는 부마자들과 직접적으로 에너지를 부딪쳐야 했기에 누구보다 잘 느꼈다. 대부분 구마의식 장면은 그 분들이 만들어낸 거다. 전 리액션만 했을 뿐이다. 그들의 연기로, 도움으로 최윤이 더 입체적으로 볼일 수 있었다. 너무 감사드린다. 또 함께 한 허율은 너무 대견했다. 앞으로도 계속 배우로서 나아갈지는 모르겠지만 열정이 식지 않고, 계속 배우를 한다면 좋은 배우가 될 재능이 너무 많은 친구다. 그 친구와의 만남이 참 좋았다.”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이끌어낸 작품인 만큼, 드라마에 힘을 보탠 모든 이들의 노력은 결코 작지 않았다. 극의 중심에 서 있던 배우들은 육체적, 정신적인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김재욱은 김동욱과 건강검진 받을 계획도 세웠다고.

“건강을 잃었다. 건강검진 날짜를 잡으려 한다. 평소에 체중관리를 크게 하지 않는다. 아무래도 초반보다 긴장감이 생기고, 인물들 전부가 감정적으로 내몰리기 때문에 예민하고 집중하면서 조금 야위는 것 같다”며 다소 마른 체형으로 인해 얻은 ‘종이 인형’ 별칭에 대해 “제가 봐도 약간 삐거덕 거리는 것 같다(웃음). 왜 그런 별명이 생겼는지 납득 간다. 그래도 기분 좋다. 제가 별명이 많은 배우가 아닌데, 친근함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③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