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마성’→‘백낭’”…정수교, 일주일을 이끈 남자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11.12 08:01:01 | 최종수정 2018.11.13 10:25:5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정수교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배우 정수교가 MBN ‘마성의 기쁨’부터 tvN ‘백일의 낭군님’으로 일주일을 이끌었다. 데뷔 5년 만에 안방극장을 누비며 빛을 보기 시작했다.

지난달 30일 종영한 tvN ‘백일의 낭군님’은 완전무결 왕세자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도경수 분)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남지현 분)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다. 정수교는 극 중 마칠 역으로, 원득을 괴롭히다가 나중에 돌아서서 그를 도와주는 선한 모습을 보인다.

이어 지난달 25일 종영한 MBN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공마성(최진혁 분)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탑스타 주기쁨(송하윤 분)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정수교는 극 중 주기쁨과 공마성을 괴롭히는 소속사 사장이다. ‘마성의 기쁨’으로 철저한 악역의 모습을 보였다.

두 작품은 공교롭게도 비슷한 시기에 시작해 종영했다. 정수교는 “‘마성의 기쁨’은 좀 더 촬영했지만, 아무튼 사전제작 드라마이기 때문에 두 달 가까이를 지켜봤다. 어쩔 수 없이 반응을 보게 되더라. 물론 내가 놓쳤던 부분을 지적하시기도 하고 칭찬해주셧다. 다음에는 더 디테일한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마성의 기쁨’ ‘백일의 낭군님’ 모두 사전제작 드라마에 방영 시기도 같았다. 때문에 촬영 시기도 같았을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정수교는 “맞다. 촬영시기가 겹쳤다. 그런데 ‘백일의 낭군님’의 경우 씬이 많지 않아서 오전 7시에서 8시에 가다가 한 씬만 빠져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백일의 낭군님’의 마칠 역이 나중에 변하기는 하지만, 캐릭터의 본질은 두 작품 모두 같다. 그가 이런 캐릭터를 선택했던 결정적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마음은 착하게 가지려고 하는데 비주얼은 선한 쪽이 아니다. 학교 다닐 때도 학교 선배들이 ‘째려보지 마라’고 하거나 ‘눈을 땅 보고 다니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결정적으로 이런 모습이 아니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이전 작품에선 비교적 순하고 착한 사람이었다. 이번 작품은 공교롭게 같이 하게 됐다. 그런데 ‘백일의 낭군님’은 조금 다르다. 악하기만 한 사채업자가 아니라 귀여운 모습도 가지고 있다. 운이 따랐던 것 같다.”

다행스럽게도 ‘마성의 기쁨’은 방영 전 해외 각국으로 수출이 됐으며 ‘백일의 낭군님’은 시청률 10%가 넘는 놀라운 기록을 보였다.

“기분이 좋고 작품이 잘 된 것도 좋지만 사람들 반응이 느껴졌다. 이렇게까지 관심을 받는 건 지금이 처음인 것 같다. 되게 감사했다. 나를 싫어하거나 ‘패 죽이고 싶다’란 댓글을 읽을 때 너무 좋았다. 이건 몰입했다는 이유 아닌가. 그런데 ‘마성의 기쁨’에 나왔다가 ‘백일의 낭군님’에 또 나오니까 시청자들의 몰입이나 드라마에 방해가 될까 고민이 됐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