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백일의 낭군님’ 정수교가 말하는 #으르렁 #SM #도경수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8.11.12 08:01:01 | 최종수정 2018.11.13 10:25: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정수교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tvN ‘백일의 낭군님’의 시청률이 10%가 넘어가면서 배우들은 시청률 공약을 실천했다. 시청률 공약은 출연 배우들이 모여 엑소 ‘으르렁’ 안무를 추는 것이었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날 저기에 끼워주는 것 자체가 감사했다. 막춤엔 자신이 있었는데 펌프, 정해진 안무같은 건 자신이 없었다. (촬영 전날) ‘으르렁’을 거울모드로 찾아봤다. 계속 보기도 하고 0.5배속으로 늦춰서 따라해 보기도 했다. 그랬는데도 잘 안되더라.”

춤에 재능이 없었다며 ‘으르렁’ 안무 영상에 대해 자신감이 없었던 정수교. 하지만 그가 영상에서 잘 해낼 수 있었던 이유는 다름 아닌 엑소 디오(도경수) 때문이었다.

“발부터 어디서 나가야 하는지 모르겠더라. 그래서 경수에게 연락해서 안 된다고 하니 ‘짧게 할 거니 마음 놓고 와라’고 하더라. 그래도 너무 어려웠고 내가 나를 못 믿겠더라. SM엔테인먼트에서 춤 연습을 했는데 유치원에 다시 간 기분이었다. 경수가 ‘하나, 둘’하면서 다 알려주고 다 따로 알려주고 너무 고마웠다.”

그는 이제 자신이 있다며 직접 ‘으르렁’ 댄스를 보여주기도 했다. 약간만 움직여도 각이 살아있는 느낌이었다. 정수교는 ‘으르렁’ 춤을 출 때 가장 잘 춘 배우는 누구냐는 질문이 끝나기 무섭게 남지현을 외쳤다.

“남지현 배우 정말 잘했다. 고개를 끄덕이는 것부터 달랐다. 우리는 춤을 따라 했다면 그 친구는 춤을 추고 있었다. 똑같이 배웠는데 음악이 흐르는대로 추는 게 정말 신기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박해진 ‘꽃다발 선물에 감동’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박해진 ‘시크릿 쫑파티 왔어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