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출국’ 이범수 “연우진, 폴란드서 연고 선물…온정 있는 친구”[M+인터뷰③]

기사입력 2018.11.13 07:00:02 | 최종수정 2018.11.13 10:22:2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출국’ 배우 이범수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D.seeD

[MBN스타 김솔지 기자] ‘출국’ 이범수가 함께 출연한 배우 연우진을 언급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범수는 최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출국’ 인터뷰에서 함께 출연한 배우 연우진에 대해 “좋은 친구다. 더더욱 잘될 거라 생각하고, 미래가 기대되는 배우”라고 말했다.

그는 “연우진을 잘 모를 때는 ‘차가운 친구인가?’라는 생각이 없지 않아 있었다. 연우진과 함께한 첫 장면이 제가 멱살 잡히는 장면이었다. 리허설을 했었지만, 감정이 들어가다 보니 (멱살 잡힌) 가슴이 점점 아파왔다. 나중에 보니 멍이 들었더라”라고 연우진과 얽힌 일화를 털어놨다.

이어 “촬영 끝나고 연우진이 달려와서 연고를 건넸다. 폴란드에서 구해온 거다. 멍든 곳에 바르라고. 너무 죄송하다고 하는데 감동받았다. 이런 면이 었었구나 싶었다”며 연우진의 세심한 배려에 놀라워했다.

이범수는 “과거 역할이 바뀌어서 제가 때리고 멱살을 잡고 했을 때 선배님에게 연고 건넬 생각은 미처 못 했는데, 얘는 폴란드까지 와서 이러는 구나 하는 생각에 무척 고마웠다. 온정이 있는 친구구나 했다”고 말했다.

또 “그 일을 잊을 수 없다. 그 연고를 지금도 아껴 바르고 있다. 연고 효과도 좋았다”고 너스레를 떨며 “붕붕 떠 있지 않고 애가 참 괜찮다”고 연우진에 대해 재차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출국’은 1986년 분단의 도시 베를린, 서로 다른 목표를 좇는 이들 속 가족을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