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R&B→트로트 가수로…‘방그레방그레’ 신나라의 신나는 도전 [M+인터뷰]

기사입력 2018.11.19 07:22:01 | 최종수정 2018.11.19 10:27:2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트로트가수 신나라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김승진 기자

[MBN스타 손진아 기자] 밝고 긍정적인 성격의 소유자는 주위에 꼭 있었으면 하는 사람으로 꼽힌다. 언제나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다하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보면 상대방까지 절로 미소 짓게 만드는 마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트로트 가수 신나라를 만났을 때도 그랬다. 당차고 밝은 모습으로 긍정바이러스를 무한대로 뿜어내는 모습을 보고 있다 보면, 어느새 다함께 꺄르르 꺄르르 웃고 있다.

신나라가 최근 자신과 딱 어울리는 신곡을 들고 돌아왔다. 지난 8일 발매한 ‘방그레방그레’는 신나라가 직접 작사한 곡으로, EDM 트로트다. 세련된 트랙 메이킹에 한국적인 멜로디 라인의 조화가 기분 좋은 중독성을 불러일으키는 곡이기도 하다.

“‘방그레방그레’는 남녀노소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게 만든 노래다. 내적 댄스가 뿜뿜 올라오게 만드는 힘이 있다. 사실 이 곡은 홍진영 선배님이 ‘잘가라’를 발표하기 전에 작곡가들의 곡을 수집할 대 작업한 곡이다. 처음엔 ‘남녀노소 방그레방그레 웃으면서 살자’라는 곡이었는데 아쉽게 선택되지 못했다. 이 곡은 두고 다른 작업을 하다가 제가 트로트로 전향하게 되면서 이 곡을 다시 꺼내게 됐다. 그러면서 홍진영 선배님에게 맞춰져 있던 가사를 바꿨다. ‘오빠에게 사랑에 빠져서 부끄러워하면서 웃는다, 그리고 부끄러운 내가 나도 모르게 방그레 방그레 된다’는 내용으로 재해석했다.”

신나라는 2016년 ‘마비’로 데뷔한 R&B 실력파 보컬 가수다. 발라드로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내던 그는 ‘방그레방그레’로 트로트 장르에 도전했다.

“2년 정도 활동하면서 꾸준히 기획성으로 라도 트로트를 한 번 해보는 게 어떠냐는 말을 들었었다. 평소 에너지도 많고 시끄럽고 흥이 되게 많은 편이다. 사람들이 그 모습을 보고선 제안을 한 거다. 사실 당시에는 그 말이 귀에 안 들어왔다. 제 노래 하기 바빴는데, 어느 순간 대중과 가까워지기 위한 고민을 더 깊게 하다 보니 ‘아, 남들하는 말이 그냥 하는 말이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받아들이고 트로트에 도전하니 모두 다 잘했다고 하더라.(웃음) 요즘에는 트로트라는 장르가 남녀노소 가리지 않는 음악이지 않냐. 노래를 만들고 세상에 공개하기 전에 피드백을 받았는데, ‘방그레방그레’에 대한 나쁜 반응이 없었다. ‘아니 이게 무슨 일이야!’ 싶을 정도로 정말 좋았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트로트가수 신나라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김승진 기자


새로운 장르에 도전한 만큼 신나라는 도전해야 할 부분이 많았다. 창법부터 안무까지, 무한한 연습의 시간을 가지며 ‘트로트가수 신나라’만의 강점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일단 플레이리스트부터 갈아엎었다. 가요, R&B 곡을 거의 지우고 트로트로 꽉 채워 들었다. 그리고 주변에 성인가요를 오래하신 분들에게 가서 제가 어떤 부분을 바꿔야할지에 대해서도 코치 받았다.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바이브레이션이었다. 트로트는 바이브레이션이 그동안 제가 해왔던 것과는 아예 다르더라. 때문에 녹음을 길게 오래하기도 했다.”

“안무도 꽤 오래 배웠다. 배우다 보니 제가 안무 욕심이 있었더라.(웃음) ‘방그레방그레’ 연습하는 내내 댄서 친구들이 춤 욕심을 너무 내지 말라고 할 정도였다. 춤추면서 라이브 하는 게 정말 힘들더라. 그런데 춤은 또 추고 싶고. 힐 신고 연습하면서 무대 위에서 하는 것처럼 연습했다.”

신나라는 트로트의 매력으로 ‘익숙한 음악’ ‘쉽게 즐길 수 있는 음악’이라 칭했다. 대중적인 히트곡을 꼭 갖고 싶다는 그는 ‘트로트 여신’으로 불릴 날을 기대하며 당찬 포부를 덧붙였다.

“트로트는 어렸을 때부터 항상 가까이 있는,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악이다. 장윤정 선배님의 ‘어머나’, 홍진영 선배님의 ‘사랑의 배터리’ 같은 누구나 알 수 있는 대표곡을 만들고 싶다. 국민곡을 꼭 하나 갖고 싶은 거다. 연말까지 바쁘게 지내면서 저만의 매력을 널리 알리고 싶다. 내년에는 고추 홍보대사도 해보고 싶은 소망이 있다. 고추를 너무 좋아해서 가방에 항상 갖고 다닐 정도다. 고추 축제 때 저를 꼭 찾아주셨으면 좋겠다.(웃음)”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