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5월의 여왕’ 백아연, 11월에 발매할 수밖에 없던 이유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11.22 12:33:02 | 최종수정 2018.11.22 17:13: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백아연이 새 디지털 미니앨범 ‘Dear me’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신미래 기자] 가수 백아연이 1년6개월 만에 성숙한 여인으로 돌아왔다. 청아한 목소리가 강점인 백아연이 부르는 이별 노래는 어떠할까.

지난 21일 백아연은 새 디지털 미니앨범 ’Dear me’를 발표했다. 백아연은 수록곡인 ‘Starlight’ 제외, 신보 작사, 작곡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는 목소리에 집중하고자 한 백아연의 의도가 숨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아연은 자신의 앨범을 내기까지 1년 6개월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1년 반 만에 컴백이라 굉장히 떨리기도 한다. 제가 가장 잘하고 발라드앨범으로 컴백해서 기분이 좋다. 사실 5월에 컴백해야 했는데 발라드로 이뤄진 앨범이다 보니까 계절과 안 맞을 것 같았다. 어느 계절에 내야 할지 고민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백아연이 새 디지털 미니앨범 ‘Dear me’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백아연은 지난 앨범 3번 연속 5월에 발매하며 ‘5월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갖게 됐다. 하지만 이번에는 모든 수록곡이 발라드인 만큼 5월 아닌 11월에 앨범을 발매하게 됐다고. 그는 지난 앨범 활동을 마친 후 꾸준히 앨범을 준비해 왔지만 노래하는 화자를 이해하며 감정을 쏟아내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앨범 작업 당시 고충을 토로했다.

“‘마음아 미안해’ 경우 노래를 세 네 번 녹음을 했다. 박진영 PD님이 감정이 안 실리거나 덜 슬프다고 말해 감정을 잡느라 오래 걸렸다. 박진영 PD님이 생각하기에 화자가 눈물을 다 쏟아내고 힘이 없는 상태라고 했다. 녹음을 하고 나서 모니터링 할 때마다 울 힘이 남아있는 여자 같다고 해 오래 걸렸다. (1년 6개월이라는) 오랜 시간이 걸린 만큼 곡 선택에도 오래 걸렸다. ‘진짜 거짓말’ ‘Starlight’ 경우에는 2년 전에 녹음했다. 재녹음하며 앨범에 실리게 됐다. 긴 시간 노력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한다.”

그의 말처럼 이번 앨범은 ‘쏘쏘’ ‘이럴거면’와는 또 다른 분위기의 곡들로 이루어진 것을 볼 수 있는데, 자작곡 참여 여부를 떠나 새로운 감정선을 쏟아내려고 한 백아연의 노력이 그대로 담겨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제가 직접 말하지 않아도 잘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 과거에는 ‘쏘쏘’ ‘이럴거면’처럼 제가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싶었는데 지금은 새로운 곡이 들어올 때마다 ‘지금 아니면 언제 해보겠나’라는 마음이다. 그래서 ‘안아줘’라는 곡에 도전했다. 앞으로도 한 장르에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앨범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